UPDATED. 2021-12-07 07:42 (화)
여수 경도레지던스 논란, 국회·감사원으로
여수 경도레지던스 논란, 국회·감사원으로
  • 강성훈
  • 승인 2021.09.0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의회, 국정감사·감사원 감사 촉구 결의안 가결
이상우 의원이 경도 레지던스 사업에 대한 국정감사 요구 결의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상우 의원이 경도 레지던스 사업에 대한 국정감사 요구 결의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여수시의회(의장 전창곤)가 미래에셋의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건립과 관련해 국회 국정감사와 감사원 공익감사를 요구키로 했다.

시의회는 7일 오후 제213회 임시회에서 이상우 의원이 발의한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관련 국정감사 및 감사원 감사 실시 촉구 결의안’을 가결했다.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에서부터 사업계획 변경, 부동산투기 우려 등 사업 전반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점들을 국정감사 등을 통해 밝히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결의문에는 국회가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에 대해 국정감사를 실시할 것과 감사원이 각종 의혹 해소를 위해 공익감사를 실시할 것으로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 7월 제212회 임시회에서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 촉구 결의안을 가결하고, 지난달 30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을 항의 방문한데 이어 이번 결의안까지 가결하며 문제제기를 이어오고 있다.

시의회는 이날 “미래에셋이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허가 신청서를 광양경제청에 제출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역사회의 우려는 깊어지고 있다”며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서면 우리는 경도 일대의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다시는 되찾을 수 없게 된다”고 우려했다.

특히 전남도와 광양경제청의 대응과 관련해 “연륙교 개통 등 수백억 원의 혈세를 지원하려는 상황에서 민간기업의 내부사항이라는 이유로 시민들의 알권리를 철저히 무시하고 있다”며 “경관심의위원회 의견도 무시하고 여수지역민의 의견도 무시하는 광양경제청의 존재 이유는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었다.

그러면서 “전남도와 여수시, 광양경제청은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과 관련해 지역의 입장을 적극 반영하고, 미래에셋은 해양관광단지 개발이라는 당초 목적에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결의안은 한명의 의원이 반대 입장을 보이면서 표결 끝에 22명의 재석 의원가운데 21명 찬성, 1명 반대로 사실상 만장일치 가결됐다.

한편, 미래에셋컨소시엄은 최근 생활형숙박시설 건축을 추진하면서 도 건축경관위원회가 층수와 규모를 축소하는 내용의 조건부 의결한 것에 대해 당초 계획에서 13개 객실을 줄여 1,171객실 규모로 건축하겠다는 내용의 허가 신청서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을 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