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2 20:02 (일)
여수 “경도 레지던스, ‘생존권 위협’ 철회해야”
여수 “경도 레지던스, ‘생존권 위협’ 철회해야”
  • 강성훈
  • 승인 2021.08.3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션협회 전남지부, “경도, 당초계획대로 해야”
“돈벌이 수단으로만 개발하려는 계획 단호히 반대”
경도 내 대규모 생활형숙박시설이 추진중인 가운데 지역 펜션업계도 강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경도 내 대규모 생활형숙박시설이 추진중인 가운데 지역 펜션업계도 강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지역사회의 강한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강행하고 있는 경도 내 대규모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해 지역 펜션 업계도 ‘생존권 위협’을 우려하며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농어촌민박펜션협회 전남지부(이하 펜션협회)는 최근 전남도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청 등에 보낸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건립에 대한 우리의 입장’문을 통해 “당초 기대와 전혀 다른 형태의 개발계획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민박협회는 “여수시민들에게 세계적 관광휴양지로 개발하겠다던 본래의 취지에서 벗어난 개발계획 추진에 사과하고, 분양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경도는 연안도서 입출입 관문으로 여수시민이 아끼고 사랑하는 곳으로 당초 개발계획을 보고 묵시적 동의했지만, 미래에셋의 돈벌이 수단으로만 개발하려는 것을 단호히 배척한다”며 “당초 계획대로 개발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현재 지역내 폔션업계 등 숙박수요가 과잉상태에서 또다른 대규모 생활형숙박시설 추진은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피해로 돌아올 것이라는 점을 우려했다.

협회는 “여수의 관광객 투숙 숙박수요는 현재 절대 과잉이다”며 “기존 분양형숙박시설도 수익창출이 어려워 분양받은 시민들이 그 피해를 그대로 받고 있을 만큼 과잉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여수시민에게 사과하고 본래의 청사진에 가까운 개발계획으로 시민의 기대에 부응토록 가시적 대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협회의 의견과 반하는 인허가 절차를 행할시 생사의 기로에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며 후과에 책임소재는 물을 것”임을 강조했다.

또, “관련 기관들은 백년대계의 관점으로 심사숙고해 을사늑약의 오적과 같이 경도로 인해 역사에 죄송스럼없는 현명한 처리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협회는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대시민 선전전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입장 관철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한국농어촌민박펜션협회 전남지부는 여수지역 550개 펜션과 민박 운영자 등 전남지역 3,510개 운영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