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06:59 (화)
200kg 폐그물 여수앞바다 ‘둥둥’...어민들 위협
200kg 폐그물 여수앞바다 ‘둥둥’...어민들 위협
  • 강성훈
  • 승인 2021.08.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해경, 남면 인근 해상서 신고받고 수거
해양경찰관들이 폐그물을 인양 수거하고 있다.
해양경찰관들이 폐그물을 인양 수거하고 있다.

 

200kg이 넘는 폐그물이 바다에 떠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한밤중 수거작업에 진땀을 흘렸다.

워낙 규모가 큰 해양폐기물이어서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

24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9시 9분께 여수시 남면 소리도 동방 약370m 해상에서 항해하던 A호 어선의 선장이 해상에 떠 있는 폐그물 뭉치가 선박에 위험을 초래한다며 신고 접수됐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인근 경비함정을 출동시켜 현장 확인 결과 폐자망 그물로 추정되는 폐어구 약 200kg을 인양했다.

단일 해양폐기물로는 이례적으로 큰 규모여서 해경도 수거에 어려움음 겪었다.

특히 해상 무단투기되는 폐어구는 항해하는 선박에 부유물 감김사고를 일으키는 원인이 돼 대형 해양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실제 여수해양경찰서 관내에선 8월 현재까지 부유물 감김사고는 총 12건이 발생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여수해경은 해양쓰레기 무단투기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1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처 육·해상 단속 활동을 연중 실시하고, 항·포구 방치·보관 중인 폐어구 등 관리 실태조사를 통해 지자체 통보로 해상투기를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해경 관계자는 “어구 관리에 대한 어업인의 자발적 참여와 인식변화로 선박에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를 적법 처리할 수 있도록 계도 활동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