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06:59 (화)
여수, “이장 교육 열심히 받았더니 사람을 살렸어요”
여수, “이장 교육 열심히 받았더니 사람을 살렸어요”
  • 강성훈
  • 승인 2021.08.2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소방서, 심폐소생술로 생명구한 천사에 ‘하트세이버’ 전달
여수소방서가 김태현씨에게 하트세이버 증서를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여수소방서가 김태현씨에게 하트세이버 증서를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마을이장으로 일할 당시 교육받았던 심폐소생술 덕분에 사람을 살리게 됐어요”

여수소방서(서장 김창수)는 지난 18일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김태현(72)씨에게 하트세이버 인증서와 배지를 수여했다.

김씨는 지난 4월 29일 소라면 복산리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다 쓰러진 60대 남성을 발견, 119구급대가 올 때까지 적절한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생명을 구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당시 119구급대원은 “심정지가 발생한 현장까지 약 10분가량 소요되는 곳으로 최초발견자의 적절한 심폐소생술이 없었다면 소생하기 힘들었다고”말했다.

김씨는 “평소 마을이장을 하면서 심폐소생술을 관심을 가지고 주기적으로 교육을 받아 왔다”며 “시민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고 말했다.

김창수 서장은 “1분 1초를 다투는 긴박한 응급현장에서 시민의 적절한 심폐소생술로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었다”며, “더욱 더 응급처치교육 등 소방안전교육을 확대하여 귀중한 생명을 살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트세이버란 심정지가 발생한 사람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여 생존율을 높이고 후유증을 최소화하여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응급처치를 시행한 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