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7:35 (수)
“광양만경제청,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불허해야”
“광양만경제청,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불허해야”
  • 강성훈
  • 승인 2021.08.1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민단체연대회의, 경도 레지던스 추진 비판
“당초 약속대로 세계적 관광테마시설에 주력해야”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10일 오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건립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10일 오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건립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경도에 추진중인 생활형숙박시설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시민단체가 계획 불허를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0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의 미래 관광자원인 경도에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생활형숙박시설은 전면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기자회견을 통해 미래에셋측이 2017년 1월 투자협약 체결 이후 계획변경을 통해 생활형숙박시설을 추진하는 과정 등의 문제를 제기했다.

연대회의는 “경도 진입부에 생활형 숙박시설이 병풍처럼 들어서는 것은 다도해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조망권을 크게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미래에셋이 당초 약속한 개발계획을 변경해 생활형숙박시설을 건축해 분양하려 한다면 지역에서 과다한 생활형숙박시설들과의 경쟁발생, 적자운영 등을 빚어 사회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래에셋이 경도 개발을 위해 숙박시설이 필요하다면 호텔과 콘도를 늘이는 것이 설득력이 있지, 생활형 숙박시설을 선택한다면 부동산 개발과 수익에만 치중한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래에셋은 다도해 경관·조망권 훼손, 부동산 과잉 개발의 문제를 안고 있는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또, “미래에셋은 지역사회와 소통∙상생하는데 노력하고, 당초 약속한대로 경도에 세계적인 관광테마시설을 건립하는데 주력하라”고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인허가 기관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을 향해서도 “여수 시민들과 시민단체들의 의견을 수용해 경도에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서지 못하도록 분명한 입장을 표명하고. 생활형 숙박시설의 건립 계획을 불허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전남도를 향해서도 책임있는 행정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전남도와 전남도의회는 미래에셋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방관하지 말고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을 불허하라”며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철회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