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2:06 (토)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철회 않으면 예산도 반대”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철회 않으면 예산도 반대”
  • 강성훈
  • 승인 2021.07.12 23:1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의회, “생활형숙박시설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당초 계획대로 세계적 관광시설 들어서야”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사업의 대규모 생활형숙박시설 건립 철회를 촉구해 온 여수시의회가 다시한번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이같은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관련예산 불승인 등을 포함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막을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여수시의회는 12일 열린 제21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여수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건립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15명 의원들의 동의를 얻어 결의안을 발의한 이상우 의원은 “최근 경도개발 실시계획변경으로 당초 계획했던 관광시설 사업이 생활형 숙박시설로 변경됨에 따라 부동산 개발위주로 진행될 것이라는 지역사회의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며 “지역과 기업이 서로 상생해 본래 취지에 맞는 세계적 관광 명소로 개발될 수 있도록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를 촉구하고자 한다”며 이번 결의안 추진의 배경을 설명했다.

여수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전남도 건축경관위원회의 건축경관심의 결과 경도의 자연 경관과 차폐감 완화를 위해 높이와 규모를 하향하고 건축물간의 이격 거리를 확장하라고 의결한 바와 같이 경도 대규모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의 부당함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또, “그럼에도 여수시의회와 시민단체 및 시민들의 반대의견을 무시하고 건립계획을 강행하려는 미래에셋측과 건립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미래에셋을 대변하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의 태도는 여수시의회를 무시하는 처사이자 여수시민을 무시하는 행동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래에셋은 경관을 해치며 부동산투기를 조장하여 경제적 이익만을 추구하는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획기적인 관광콘텐츠와 관광시설에 투자하여 지역과 기업이 모두 상생하는 경도개발을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대해서는 “여수시의회와 여수시민들의 뜻을 받들어 경도에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서지 못하게 하겠다는 입장으로 전환하라”고 강조했다.

전남도와 여수시를 향해서도 “여수시민들의 뜻에 따라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을 불허하고, 건립을 철회하도록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을 요구했다.

시의회는 이같은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관련예산 불승인 등을 포함하여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시민들과 함께 싸워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의회가 경도내 대규모생활형숙박시설 건립 철회를 촉구한 것은 지난 4월 처음 건의문을 채택한 데 이어 벌써 3번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이구야 2021-07-14 13:05:59
떡고물 좀 줘라.
시민단체도 나섰드만.

시민 2021-07-13 15:12:28
기업의 투자를 무슨 자선사업이나 공공투자처럼 하라고 하면 누가가 할까요?

여수시민1 2021-07-13 15:08:27
하이고 달려가서 모시고 오지는 못할지언정 오는 투자를 무슨 말도안되는 어거지?
레지던스 한다고 못하게 할거 그럼 웅천은 왜 레지던스 그냥 두셨을까?

여수시민 2021-07-13 15:04:33
시민을 대신하라고 시의회에 보내놨더니 무슨 짖거리 할려고
그자리에 있는거요. 그럴거면 싸게 내려들 오시오.
밥값도 못하는 사람들 같으니~~ㅉㅉㅉ

엥간히좀해라 2021-07-13 14:59:45
순상사치, 기독교연합만 모인 여수시민단체 눈치나 보고 .. 에휴 부끄러운줄 알아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