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10:53 (수)
여수시민협, 2차 재난지원금 요구에 권오봉 시장 ‘유감’
여수시민협, 2차 재난지원금 요구에 권오봉 시장 ‘유감’
  • 강성훈
  • 승인 2021.07.10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정보로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시정 혼선 초래 없어야”
권오봉 시장이 시민협의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요구에 유감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권오봉 시장이 시민협의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요구에 유감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여수지역 시민단체가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요청한데 대해 권오봉 시장이 유감입장을 밝혔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9일 상황실에서 개최된 주간업무보고회에서 최근 여수시민협이 요구한 추석 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주장에 대해 “잘못된 허위정보로 시민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시정에 혼선을 초래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작년도 순세계잉여금 1800억 원은 이미 본예산과 추가경정예산에 모두 추가 편성해서 시민들을 위한 각종 사업에 투입하고 있다”면서, “마치 시가 잉여금을 쌓아놓고 있는 것처럼 시민을 오도하고 재난지원금으로 사용하자는 것은 회계원칙을 잘못 이해한 데서 나온 주장”이라고 말했다.

또, “작년에도 똑같은 주장을 해서 시민사회에 굉장한 혼선을 빚었다”면서, “시가 여러 차례 설명을 했기 때문에 알고 있으면서도 고의적으로 시민들을 오도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행태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이미 중앙정부 차원의 재난지원금 지원 계획이 진행되고 있고, 코로나 4차유행의 변수는 있지만 우리시는 관광 회복세가 이어지고 여러 가지 지표상 매출이나 소비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우리 시의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인근 도시가 지급했으니까 무조건 하자는 주장은 옳지 않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2월에 715억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서 공원, 보도블럭 정비, 여러가지 재난 위험 대비 등 불가피한 사업들이 미뤄지고 있다”면서, “재난지원을 하게 될 경우 또 시민들에게 불편이 초래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앞서 여수시민협은 지난 7일 논평을 통해 “여수시가 제3회 추가경정예산 1조 5천280억 원을 편성했지만 추경안 어디에도 재난기본소득 등 코로나 관련 예산은 찾아보기 어렵다. 오히려 예산편성 재원확보를 이유로 재해재난목적 예비비를 40%나 감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수시의 올해 코로나 재난상황은 작년에 비해 점점 심각해지고 있고 이로인해 시민들의 고통은 더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오히려 추경을 통해 재난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하는 모순적 행정을 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재정상황이 다른 지역 보다 나은데도 재난관련 예산은 삭감하고 별관신축에만 공을 들이고 있는 모양새다”며 “재난상황이 다시금 위기를 맞고 있는 지금 여수시는 추석 전 2차 여수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서둘러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