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9 08:38 (일)
“학교 조리실무사 예산 삭감, 개탄스럽다”
“학교 조리실무사 예산 삭감, 개탄스럽다”
  • 강성훈
  • 승인 2021.06.09 11: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 도의회에 예산 원상 복구 촉구
학교비정규직노조 여수지회가 전남도의회의 조리실무사 예산삭감을 비판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학교비정규직노조 여수지회가 전남도의회의 조리실무사 예산삭감을 비판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전남도의회가 일선 학교 조리실무사 충원 예산을 삭감한 것에 대한 노조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시민사회단체도 예산의 원상복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남시민단체 연대회의는 9일 성명서를 내고 “학교 조리실무사 신규충원 예산 전액 삭감한, 도의회 교육위원들은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지난 3일 도의회 교육위의 예산삭감 결정에 대해 “도의회의 고질적인 병폐인 ‘노동 무시’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이를 비판하며, 도의회 예결특위에 관련예산을 원상 복구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도의회가 예산삭감의 논리로 내세운 예산규모 축소와 학력격차 문제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연대회의는 “도교육청의 예산이 줄어들고 있다면 예산 규모를 늘이거나 토건예산․소모성 예산․낭비성 예산을 줄이는 방안을 고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또, “비대면 수업 장기화로 학력 격차가 심각해지는 것은 범국가적으로 해결할 문제이지, 조리 실무사 충원예산을 깎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학교 급식실에서 근무하는 조리실무사들의 처우개선은 그 자체로도 당연히 이뤄져야 하지만 학생들의 건강과 직결돼 있어 예산 확보가 절실하다”며 “ 관련예산을 원상 복구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광일 2021-06-09 14:12:58
아이들 밥먹이는 어머니들 고된 노동에 매일 같이 물리치료 받는상황이다. 수년동안 조사와 협의를 통해 인력충원을 결과를 내왔는데 그 예산을 깍다니 그건 아닙니다. 교육의 시작은 아이들 안전한 먹을거리로 배불리 먹이는것 부터가 시작입니다. 밥 챙겨주는 어머니가 아프면 안돼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