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0:13 (금)
여수, 불법 낚시 즐기던 낚시객들 무더기 덜미
여수, 불법 낚시 즐기던 낚시객들 무더기 덜미
  • 강성훈
  • 승인 2021.05.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해경, 출입금지된 삼산면 대삼부도서 15명 적발
출입이 금지된 해상국립공원 대삼부도에서 낚시를 즐기던 낚시객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출입이 금지된 해상국립공원 대삼부도에서 낚시를 즐기던 낚시객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낚시행위가 금지된 여수 대삼부도에서 낚시를 즐기던 낚시객들이 무더기로 붙잡혔다.

24일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에 따르면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무단출입한 낚시객 15명을 자연공원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23일 새벽 3시 42분께 여수시 삼산면 대삼부도에서 낚시를 즐기던 낚시객 15명을 적발했다.

이들은 전날 오후 2시께 여수시 소호항에서 낚시어선 A호를 승선한 뒤 이날 오후 5시께 대삼부도에 불법 입도해 낚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삼부도는 거문도 인근에 있는 무인도로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서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출입이 금지된 곳이다.

자연공원법에 따라 자연생태계와 자연경관 등 자연공원의 보호를 위한 경우 사람의 출입이나 차량의 통행을 금지·제한 할 수 있다.

출입금지를 위반할 경우 10만원에서 최대 50만원의 과태료에 처해진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무단출입한 낚시객들은 입도 사실을 확인하고 지자체에 과태료 처분을 의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