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17:13 (수)
일본 정부는 인류 미래를 위해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철회해야 한다
일본 정부는 인류 미래를 위해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철회해야 한다
  • 남해안신문
  • 승인 2021.05.10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기고] 김태호 전남대 수산해양대학 학장
김태호 학장.
김태호 학장.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2년 바다 속 생태계의 중요성과 황폐화의 심각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바다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매년 5월 10일을 ‘바다식목일’로 지정했다.

지구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바다는 인류 미래로 평가받고 있다. 인류는 바다로부터 매년 약 7,000만t의 식량을 얻고 있다. AI 등 4차 산업혁명으로 이 같은 수치는 더욱 늘어 매년 수십억t의 식량이 나올 수 있다는 연구보고도 있다.

이 뿐 만인가. 바다를 활용한 재생에너지 추출로 인류는 매일 1시간당 2억MW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 인류는 해수 담수화를 통해 생활용수로 활용하고 있고 미네랄이 풍부한 심층해수를 식수로 공급받고 있다.

그 만큼 바다는 우리의 일상과 밀접하게 연계되어 있고 인류의 미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바다에 재앙의 그늘이 드리워지고 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인류 미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다.

인류는 일본 정부의 잘못된 결정에 의해 지구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바다를 잃어버릴 위험에 처하고 있다.

일본 정부 측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거르지 못하는 삼중수소(트리튬)가 담겨 있는 125만t이 넘는 오염수를 세계보건기구(WHO) 식수 기준 이하로 낮아지도록 충분히 희석할 것”이라며 우리의 방류 결정 철회 주장에 대해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대응하고 있다.

그러나 오염수 희석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과학적 증거 제시가 아직까지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우리 어업 종사들의 불안을 가중화시키고 있다.

수산자원이 인류의 식량자원으로 큰 부분을 차지함에도 불구하고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는 것은 일본 자국민은 물론 인류 전체를 위협하는 행위이다. 특히 주변 국가의 안정과 해양환경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위험한 결정이다.

더구나 주변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자국민들조차 매우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 인류의 건강과 생명에 미치는 악영향을 고려하지 않는 매우 이기주의적 사고에 기인하고 있다는 점이 더욱 문제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자신들은 물론 동아시아를 건너 전 세계 바다에 피해를 끼칠 것은 자명한 일이다.

일본 정부는 인류의 공동자산인 해양생태계를 건강하게 유지해 지속 가능한 인류 미래의 유산이 될 수 있도록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

인류의 미래를 무시한 일본 정부는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해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함께 공유하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