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0:17 (금)
전주시의원도 여수 아파트에 투자...여수 주요 투자처(?)
전주시의원도 여수 아파트에 투자...여수 주요 투자처(?)
  • 강성훈
  • 승인 2021.04.0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2채 매입했다 되팔아 수천만원 수익
여수지역 부동산이 전국적인 관심지역이었던 것으로 나타난 사례가 드러나면서 눈길을 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여수지역 부동산이 전국적인 관심지역이었던 것으로 나타난 사례가 드러나면서 눈길을 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최근 강도 높은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을 추진중인 전주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주시의원이 여수에 아파트를 매입했다 되파는 사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특히, 최근 수년사이 폭등세를 보였던 여수지역 아파트 시장이 타지역 투자자들에게도 주요 관심의 대상이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어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는 5일 전주시의원들의 ‘공직자 재산신고 내역’을 통해 전주시의원들의 주택보유 실태를 분석했다.

참여자치는 “조사 결과 일부 의원들이 부동산을 실제 거주 목적이 아닌 재산증식 수단으로 이용한 사례가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직자의 부동산 소유문제를 불법성 여부로만 바라본다면 시세차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를 오히려 조장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선출직공직자들은 부동산을 합법적인 재산증식의 수단으로 인식하고 있는 사회 분위기를 뛰어넘는 높은 도덕적 기준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참여자치가 분석한 시의원들의 부동산 보유 관련 사례에 한 의원은 여수에 2채의 아파트를 보유했다 되팔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원정투자가 아니었냐는 지적인데 A의원은 5년 전 여수에서 아파트 2채를 각각 9천3백만에 매입해 2~3년 후 되팔아 3천5백만 원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

A의원은 한 언론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자녀의 취업 문제 등을 고려했다는 해명을 내놨다.

이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지역 일각에서는 “결국 여수가 타지역 투자자들에게 좋은 먹잇감이 됐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며 불법 거래행위에 대한 조사를 확대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시민 서모씨는 “지역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현재 여수시가 진행중인 신규 아파트 분양권 거래 뿐만 아니라 부동산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태에 대한 전수 조사와 강력한 처벌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해말부터 지역내 부동산 불법 거래 행위 단속을 확대하면서 최근 신규 아파트 분양권 거래 내역 조사를 통해 40여건의 의심 사례를 적발하고 경찰에 수사의뢰하는 등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