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0:17 (금)
여수, 1조4천억 경도개발 부동산 투기사업 전락 우려
여수, 1조4천억 경도개발 부동산 투기사업 전락 우려
  • 강성훈
  • 승인 2021.03.08 08: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의원, “마리나 대신 레지던스(?), 투기 조장 아니냐”
권오봉 시장, “관광레저 목적 계획 변경...난개발 우려 없어”
지난해 착공식을 가진 경도해양관광단지개발 사업이 자칫 투기 사업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착공식을 가진 경도해양관광단지개발 사업이 자칫 투기 사업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조4천억원을 투입해 세계적 해양복합리조트 단지를 조성하겠다던 경도해양관광단지 조성 사업이 자칫 부동산 투기 사업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어 논란이다.

여수시의회 송하진 의원은 경도해양관광단지 사업과 관련한 시정질의를 통해 “시민들이 우려했던 부동산 투기성 사업이 진행돼 심히 우려스럽다”며 다양한 문제제기에 나섰다.

송 의원에 따르면 경도해양관광단지 조성 사업 계획 중 최근 요트마리나 시설이 폐지되고, 그 자리에 대규모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서고 있다.

지난해 10월 실시계획 변경 사항에는 마리나 시설이 폐지되고 그 자리에 타워형레지던스가 신설되는 것으로 변경한 것으로 올 하반기 착공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송 의원은 “부동산 투기 광풍이 불고 있는 여수에 이미 다수의 생활형숙박시설이 난립하여 주택시장을 교란하고 집값 상승을 부추기고 있는 현실에 경도에 또 다른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겠다는 발상은 매우 위험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이외에도 다양한 문제들이 드러나고 있다.

“사업자가 당초 제출한 투자 계획서에는 대관람차가 있었으나 경제자유구역이 되면서 이 또한 폐지됐다”고 짚었다.

또, 리조트 시설을 집적화하기 위해 현재 경호초등학교를 이설하고, 그곳에 장기 체류형 숙박시설을 짓는 계획으로 변경했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결국 경도는 테마형 유원지 개발보다는 숙박시설 위주 개발로 전락하였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며 “경도에 꼼수 아파트인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는 것이 바로 경도개발 투자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형 레지던스가 개인 주거지로 활용할 목적으로 계획이 변경되진 않았나 하는 합리적 의심과 함께, 만일 그러한 꼼수가 감지될 경우 여수시는 건축단계에서부터 그러한 내용이 적발되었을 때는 건축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오봉 시장을 향해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는 식의 마구잡이 개발은 안 된다”며 “경도개발이 목적에 맞도록 추진되고, 지역 환원 등 파급력이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돌아올 수 있도록 책임자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역 정치권을 향해서도 “경도개발이 본 취지와 목적대로 추진되고 있는지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시민사회와 함께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송 의원이 문제제기에 권오봉 시장은 답변을 통해 “개발구역 변경을 엄격하게 관리를 하고 관광레저 목적 외의 사용을 제한을 하고 있는 것으로 크게 잘못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일축했다.

또, “마리나를 줄이고 레지던스가 반영이 된 것은 외국 관광객이 와서 장기간 체류하는 시설의 필요성이 제안돼 개발계획에 반영이 된 것으로 확인된다”고 답했다.

이어 “생활형 숙박시설의 주거용으로 사용은 불가하다는 법령개정이 진행중으로 원래 목적대로 장기 체류를 희망하는 외국관광객들 위주로 나중에 비즈니스를 하는 이런 용도로 쓰이지 않겠나 이런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다만, “관광레저 목적으로 목적에 맞는 경우에 한해서만 이 개발계획 변경이 허용이 돼 난개발 우려는 없다”며 “시는 24년까지 적기에 계획대로 투자가 진행되도록 관심을 가지고 촉구도 하고 필요한 역할도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한 2021-03-15 22:28:06
권오봉 시장님? 체류형 테마파크 지으라고 다리 놔줬더니 여수 웅천에 넘치는 레지던스를 짓겠다구요? 얼마전 뉴스에 여수 레지던스 집중단속한다고 하더니 이게 말이 되나요? 부산도 아닌 경도에 외국인이 비지니스하러 온다구요? 비지니스 숙박시설이 필요하면 호텔이나 리조트에 묶고 대관람차등 테마형 시설이 있어야 제대로된 시설이 아닌가요? "외국 관광객이 와서 장기간 체류하는 시설의 필요성이 제안돼
개발계획에 반영이 된 것으로 확인된다” ...소가 웃을일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