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0:17 (금)
“여수, 묻지마 개발 아닌 맞춤형 개발정책 시급”
“여수, 묻지마 개발 아닌 맞춤형 개발정책 시급”
  • 강성훈
  • 승인 2021.03.05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석환 의원, “원도심은 도시재생...신도심은 택지개발”
권석환 의원.
권석환 의원.

 

‘젠트리피케이션’ 등 도시재생 부작용을 막고 도시가 상생하기 위해서는 주민 중심의 개발 정책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여수시의회 권석환 의원은 최근 열린 제208회 임시회 10분발언을 통해 “도시재생이 상생발전을 위한 해법이 되기 위해서는 원도심은 도시재생, 신도심은 택지개발 등 지역에 맞는 발전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도심 공동화를 막기 위한 방안으로 재개발과 재건축이 매력적일 수 있지만 원주민을 내모는 ‘젠트리피케이션’과 도시 고유의 특색이 사라지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원도심의 경우 주민이 주인공으로 참여하는 도시재생과 자생적인 지역재생 여건 마련, 도시재생 전문가 육성, ‘압축도시’로의 도시정책 패러다임 전환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과거 도시재생은 주민들의 참여를 배제해 부작용이 속출했고, 정부와 지자체 중심의 도시재생은 역효과를 초래했다”며 “이제는 지자체와 기업, 주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공동체형 도시재생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도심의 쇠퇴를 불가피한 현실로 인정하고, 성장·발전시켜야 할 곳과 압축해야 할 곳을 판단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도심의 경우도 “주거단지와 상업시설을 개발하는 식의 성장과 팽창 중심 정책에서 상생발전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