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5:14 (금)
여수, 남면 우학리에 공중목욕장 열어
여수, 남면 우학리에 공중목욕장 열어
  • 강성훈
  • 승인 2021.02.1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면 우학리에 공중목욕탕이 새로 건립돼 섬 주민들의 편의를 도모할 수 있게 됐다.
남면 우학리에 공중목욕탕이 새로 건립돼 섬 주민들의 편의를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여수시가 도서지역 남면에 ‘우학리공중목욕장’을 신축하고 16일 준공식을 가졌다.

시는 지난 2018년 전남도에 사업을 신청해 도비 1억5000만 원을 확보하고 시비 5억5000만 원을 들여 연면적 162㎡의 공중목욕장이 우학리에 새로 들어섰다.

부지는 우학리교회에서 두 필지(2,638㎡)를 무상으로 제공했다.

설계단계부터 노약자, 장애인 등을 세심하게 배려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으로 추진해 편의성을 높였다.

목욕탕은 남·여욕탕, 탈의실, 매표소 등을 갖췄다.

한편, 여수시는 2010년 돌산공중목욕장을 시작으로 남면 우학리까지 7개의 공중목욕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코로나19 여파로 휴장 중이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되어 이달 22일부터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