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4:28 (월)
여수시의회, 국회 찾아 여순특별법 제정 촉구
여수시의회, 국회 찾아 여순특별법 제정 촉구
  • 강성훈
  • 승인 2021.01.2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국회서 법안통과 촉구활동…전체 의원들에 동백꽃시계 전달
여수시의회 여순사건 특위와 유족회 등 관계자들이 국회를 방문해 특별법 제정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여순사건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바라는 여수시민들의 염원이 담긴 동백꽃시계가 전체 국회의원들에게 전달됐다.

여수시의회(의장 전창곤)는 지난 19일 민덕희 여순사건 특별위원장 등이 국회를 방문해 300여 국회의원실에 동백꽃시계를 전달하고 법안 통과 필요성을 홍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회 방문에는 김병호 여순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장, 윤정근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 등이 함께 했다.

민덕희 위원장 등은 우선 주철현, 김회재 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실을 찾아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역 차원의 홍보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국회 행안위 위원 및 보좌관들과 면담을 하며 법안 통과의 긍정적인 심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후에는 300여 전체 의원실을 돌며 여순사건을 상징하는 동백꽃시계와 여순사건 배지, 홍보물, 여수시장 서한문 등을 전달하며 법안 통과 지원을 요청했다.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은 지난해 7월 발의 후 현재 행안위 법안소위에 계류된 상태다.

민덕희 위원장은 “여순사건 특별법은 지난해 발의 이후 현재 진행이 지지부진한 상황”이라며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이 모든 여수시민들의 염원인 만큼 3월 국회 임시회 통과를 목표로 홍보활동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