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0:56 (수)
전남도, 종교시설 방문자 잇달아 ‘진단검사’ 행정명령
전남도, 종교시설 방문자 잇달아 ‘진단검사’ 행정명령
  • 강성훈
  • 승인 2021.01.1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기도원 이어 BTJ열방센터 방문자도 17일까지

최근 종교행사 참가자들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가 잇따라 해당 시설 방문자들을 상대로 ‘진단검사’행정명령을 내렸다.

전라남도는 13일 진주 국제기도원에 이어 상주 BTJ열방센터 등에 따른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해 방문자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번 행정명령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31일 상주 BTJ열방센터 및 인터콥 울산지부를 방문한 도민들을 대상으로 오는 17일까지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의무화했다.

전라남도는 이를 위반하고 코로나19 방역에 피해와 손해를 입힐 경우 행정처분과 별도로 손해배상 및 치료비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강력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BTJ열방센터 방문자 중 1차로 124명의 명단을 질병관리청으로부터 넘겨받아 진단검사를 마쳤으며, 추가 39명에 대해선 검사를 진행중이다.

1차 124명에 대한 검사결과 8명이 양성 판정 받았으며, 접촉자 검사에서 20명이 추가로 확진돼 총 28명이 감염된 바 있다.

아울러 정부발표 결과 전국 BTJ열방센터 모임명단 중 약 70%가 현재까지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행정명령과 함께 진단 검사를 촉구하는 긴급재난문자도 보냈다.

앞서 전라남도는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BTJ열방센터 및 인터콥 울산지부 방문자에 대해 진단검사 행정명령과 도내 지부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