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0:56 (수)
지난해 여수 찾은 관광객, 사실상 반토막
지난해 여수 찾은 관광객, 사실상 반토막
  • 강성훈
  • 승인 2021.01.1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대비 35.6% 감소…코로나19 여파 ‘실감’
코로나19 여파로 여수를 찾은 관광객이 급감한 가운데 거문도 등 비대면 관광지는 큰 인기를 끌었다. 사진은 사도. 

 

지난해 사상 유례없는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여수를 찾은 관광객이 872만명에 달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수년째 1300여만명의 관광객을 유지하던 여수시가 1천만명선 붕괴된 것이어서 관광산업 분야 전반에 침체를 가져 온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내 주요관광지를 찾은 관광객을 합산한 결과 872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부터 5년간 1,300~1,500만 명을 유지하던 수치가 5년여만에 1천만명 아래로 감소한 수치로 전년 1,354만명에 비해 35.6% 감소했다.

오동도, 엑스포해양공원, 해상케이블카 등 주요 인기관광지 방문객 수가 30~40% 감소하면서 전반적인 관광객 감소세를 이끌었다.

여기에 코로나19 장기화로 거북선축제, 여수불꽃축제 등 주요축제 및 행사가 취소되고, 관광시설의 잦은 휴관과 입장객 통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이같은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거문도, 캠핑장 등 비대면 관광지는 오히려 지난해보다 방문객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비대면 관광지’로서의 가능성도 확인했다.

시는 변화하는 여행트렌드에 맞춰 포스트 코로나시대 관광에 대비하는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7월 2030년까지 여수 미래관광을 견인할 관광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여수섬섬길 조성과 섬 관광상품 개발에 매진해 섬이 가진 매력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다.

또, 웰니스 관광과 스마트 관광도시를 추진하는 한편,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 트렌드에 맞춰 도보여행 코스 개발 등 청정여수 비대면 관광콘텐츠 상품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여수시 관계자는 “여수가 세계 속의 해양관광 휴양도시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자원 개발과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확충함은 물론, 공영 주차장 확충과 정직과 친절을 기반으로 한 시민중심 관광정책으로 지속가능한 관광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