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0:56 (수)
전남소방, ‘장흥 신청사’ 시대 개막
전남소방, ‘장흥 신청사’ 시대 개막
  • 강성훈
  • 승인 2021.01.1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본격 운영...소방안전 클러스터 구축
장흥에 새롭게 자리한 전남소방본부 신청사 조감도.
장흥에 새롭게 자리한 전남소방본부 신청사 조감도.

 

전남소방본부가 장흥에 신청사를 마련하고 18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전남소방본부 신청사는 옛 장흥교도소 부지에 위치해 본부동 4층, 소방서동 2층, 연면적 5천㎡ 규모로 건립됐다.

총사업비 168억여 원이 투입돼 2년의 사업기간을 거쳐 지난해 12월 준공을 마쳤다.

119신고접수시스템 이전을 시작으로 오는 17일 본부 이전이 마무리 된다.

특히 소방본부를 중심으로 소방학교와 특수구조대, 도의용소방대연합회 등 재난대응기관이 한 곳으로 집중돼 더욱 강화된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전남소방본부 장흥 이전으로 소방공무원 200여명이 상주근무하고 소방 관련 민원인 등 유동인구가 연간 3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그동안 전남소방본부는 서부권인 무안 소재 전남도청에 자리하고 있어 여수·광양 등 동부권까지 이동 시간이 2시간 가량 소요돼 대형재난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가 어려웠다.

또한 119 긴급구조시스템의 노후화와 재난신고체계 통합에 따라 장비 및 인력 보강이 필요했으나 도청사 내에선 공간 확보가 힘든 상황이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새로운 시작을 앞둔 전남소방은 도민이 보내주신 성원과 기대에 보다 나은 서비스로 보답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소방공무원의 정원은 4천 8명이며, 도 의용소방대원으로도 1만 1천 781명이 편성돼 안전한 전남을 만들기 위해 대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