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0:56 (수)
전남도, 미래 보물 ‘섬’에 주목하다
전남도, 미래 보물 ‘섬’에 주목하다
  • 강성훈
  • 승인 2020.12.2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13개 섬 대상 594억 투자
여자도
여자도

 

전라남도가 내년 대규모 도서종합개발사업 추진에 나선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내년 도서종합개발사업은 113개 섬을 대상으로 190개 사업이 추진된다.

주요 신규 사업은 여수시 묘도동 조명연합수군 테마공원(60억)을 비롯 신안군 대흑산도 관광객 휴식공원(40억), 해남군 송지 어불도 마을 공동작업장 조성사업(25억) 등이다.

도서종합개발사업은 사업 대상 도서에 대한 10년 단위 개발계획으로, 지난 1988년 제1차 계획을 시작으로 현재 제4차 도서종합개발(2018~2027)이 추진 중에 있다.

전라남도의 개발대상도서는 전국 371개 중 58%인 215개를 차지하고 있으며, 사업비도 4차 개발기간 동안 전국 1조 4천 972억 원의 48.5%인 7천 262억 원이 투입된다.

그동안 전라남도는 도서종합개발사업으로 소규모 어항시설 정비와 함께 마을 진입도로 및 배수로 개선, 연도교 건설 사업 등을 추진하며 섬 지역 주민의 불편을 해소했다.

최근에는 해양관광 산업 육성을 위한 해안탐방로와 테마공원 조성, 관광 편의시설 설치 등 관광 인프라 구축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섬을 보유하고 있는 전라남도가 섬을 바탕으로 미래 해양관광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