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17:13 (수)
“관광명소로 뜨고 있는 여수 낭도(狼島)”
“관광명소로 뜨고 있는 여수 낭도(狼島)”
  • 남해안신문
  • 승인 2020.12.1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도해에서] 윤문칠 전 의원
낭도대교
낭도대교

 

윤문칠 전 도의원.
윤문칠 전 의원.

 

‘어서 오세요. 여기는 사랑과 낭만이 있는 섬 낭도입니다’ 여수시 화정면 낭도는 175세대 30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고즈넉하고 조용한 섬마을이다.

섬의 유래를 보면 임진왜란 당시 성명 미상의 강릉 유 씨가 처음 정착하면서 형세가 여우를 닮았다 하여 이리 낭(狼) 자를 써 낭도라 부르고 있다.

그러다가 행정구역(1914년)이 개편되면서 낭도의 모든 산이 수려하다 하여 고을 여(麗) 자와 뫼 산(山)을 써서 마을 이름을 아름다운 산이 있는 여산이라 하였다. 그 후 주민들이 정착되면서 가장 골 마을, 탑 고지 마을, 답동 마을​, 규포 마을이 행성 되었다.

해안선 곳곳에 소규모의 만이 이어져 있고 먼 바다의 파도가 아름다움을 더해 주는 낭도 섬 동쪽에는 상⋅하화도, 조발도, 사도의 때 묻지 않은 모래 해변이 있고, 서쪽 둔병, 적금도 주변엔 찰진 갯벌이 장관이다.

낭도는 화산섬으로 예부터 ‘물이 아주 귀한 섬’이었다. 그래서 마을에 7개의 샘을 파 고유의 이름을 붙였고 그중 하나의 샘이 젖샘이다.

산모가 아이를 낳은 후에 젖이 부족하면 남편이 젖샘 물을 떠와 생모의 젖을 씻으면 젖이 샘물같이 쏟아져 나왔다 하여 젖샘이라 불렸고 지금도 그 우물이 있다. 그래서 낭도의 심층수를 이용한 우유 빛 깊은 젖샘 막걸리가 유명한 이유이기도 하다.

우리지역 낭도 젖샘 막걸리, 개도 생 막걸리, 남면 방풍 막걸리 그리고 여수 밤바다 막걸리는 깨끗한 물과 쌀 기타 재료 등 아름다운 손맛으로 빚어낸 사랑의 맛이 담겨있다.

특히 관광명소로 뜨고 있는 낭도에 관광일행들과 요즘 유행하는 막걸리 한 잔의 노래에, 친구들이 따라주던 젖샘 막걸리 한 잔 생각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다.

화정면 낭도 섬은 여수에서 운행하던 여객선으로 1시간 40분이 소요되는 오지 낙도 섬이었다. 그런데 이번 여수시와 고흥군으로 연결하는 국도 77호선은 4개 섬(조발도⋅둔병도⋅낭도⋅적금도)로 이어지는 5개 연륙교(화양대교~조발~둔병~적금~낭도~팔영대교)의 총연장(17km) 구간 2차선으로 착공(‘11,12월)하여 개통(‘20.2월)되고 여수에서 자동차로 20분이면 낭도에 도착하는 가까운 이웃의 섬이 되었다.

이 섬은 전남 ‘가고 싶은 섬 1호로 선정(2015년)’되여 ‘학교는 살아있다’라는 주제로 낭도와 사도, 추도 등 낭도 권역 3개 섬의 폐교를 리모델링하여 국내⋅외 청소년들이 함께 참여하는 국제 워크캠프의 상설·운영과 마을 공동식당·카페·게스트하우스 등을 갖추었다.

그리고 섬의 둘레길 코스와 공룡발자국 해수욕장, 구포 선착장-만 해변길 3코스-역기미 삼거리-낭만 해변길 2코스-산타바 오거리-낭만 해변길, 1코스 (사도포토존-공룡발자국 화석-신선대-주상절리-쌍용굴-낭도 중학교-낭도 출장소(약 3시간))를 만들어 열린 가고 싶은 섬 ‘낭도 여는 날’ 행사(‘16.11.17.)에 이낙연 전 도지사가 참석하여 문을 열었다.

낭도 답동마을 건너 공룡의 섬 사도는 매년 2월(음력)초하루 영등 날과 보름에 조수차가 가장 높이 들어오는 7월(음력) 백중사리 시기에는 사도 주변의 7개 섬(본도~추도~간도~시루 섬~장사도~나 끝~진대 섬)이 이어지는 ‘모세의 기적’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역사가 가득히 살아있는 자연사 공룡 화석지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어 새로운 섬 관광 전성시대의 중심지로 부각되고 있다.

낭도연륙교 개통으로 교차로로 들어서면 ‘여산 마을’과 ‘규포 마을’로 나뉘는 두 갈래 길이 나온다.

대부분의 관광객들은 여산 마을로 가는 좁은 도로를 지나 왕복으로 길게 정차되어 있는 길을 지나야 비로소 낭도 항 주차장에 다다를 수 있다.

그런데 이곳을 찾는 이와 현지 주민들은 좁은 도로와 왕복으로 정차된 차들로 인해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그래서 지자체에서 마을 도로로 대형 버스가 왕래할 수 있도록 도로를 확장해 주어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

해양관광 휴양명소로 ‘전국에 소문난 가고 싶은 섬 낭도’에서 잃어버린 낭만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젖샘 막걸리의 고향 낭도! 새로운 명소로 부각되고 있는 낭도 섬을 자랑하고 싶다. 낭도 섬을 인터넷으로 검색해 보세요.

 

2020년 12월 전) 전라남도 민선 교육의원 윤문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