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1:40 (금)
전남도, 내년 국비 7조 6,671억 확보
전남도, 내년 국비 7조 6,671억 확보
  • 강성훈
  • 승인 2020.12.04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6.6.%↑...블루 이코노미 사업 ‘탄력’ 기대

 

전라남도가 내넌 7조 7천억여원의 국비를 확보하며 ‘국비 8조원 시대’에 성큼 다가섰다.

전라남도는 3일 2021년 정부예산에 7조 6천 671억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 7조 1천 896억원 보다 4천 775억원(6.6%) 늘어난 규모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도 핵심시책인 블루이코노미 124개 사업 1조 7천 293억원, 한국판 뉴딜 57개 사업 2천 849억원이 반영됐다.

특히 국회 심의과정에서 정부안에 미포함 됐던 전남도의 핵심사업들이 신규로 대거 반영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반영사업을 살펴보면, 먼저 SOC 분야에서는 전남도의 오랜 숙원사업인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사업에 110억원이 추가 반영되면서 최종적으로 297억원을 확보했다.

그동안 경전선 중 유일하게 단선비전철 구간으로 남아 있었으나, 이번에 공사비가 반영돼 보성~순천 구간을 조기 착공 할 수 있게 됐다.

사업이 완료되면 목포∼부산 구간 소요시간이 4시간(6시간 33분→2시간 20분) 단축돼 이용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호남고속철도 건설(광주~목포)(총사업비 2조4천억원)’ 사업도 최종 4천 240억원을 확보해 2023년 개통을 목표로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도의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기반 마련을 위해 국고확보에 심혈을 기울인 R&D 분야는 총 51건 1천 578억원이 반영됐다.

영광 대마전기차산단에 실증설비를 구축해 기술과 자본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할 ‘e-모빌리티 공정 고도화 기반구축(총사업비 200억원)’ 사업은 설계비 등 10억원이 신규 반영됐다.

이밖에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과 100㎿급 수전해 기술개발을 위한 선행과제인 ‘수전해 시스템 신뢰성 제고 기술개발(총사업비 250억원)’ 사업 30억원, ‘저압직류 핵심기기 인증지원센터 기반 구축(총사업비 160억원)’ 사업 실증비 20억원도 추가됐다.

관광 분야에서는 ‘천사대교 날개(보행로) 달아주기’ 사업비 4억원, ‘오시아노관광단지 하수처리장 설치’ 사업 설계비로 7억원이 새롭게 편성됐다.

천사대교는 국내에서 네 번째로 긴 교량으로 그동안 차량만 이용이 가능했지만, 이번 예산반영으로 사람과 자전거가 함께 다닐 수 있는 통행로를 확보해 새로운 관광수요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난 7월 정부에서 국제행사로 승인한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지원’ 사업은 설계 및 공사비로 20억원이 확정됐다.

국제정원박람회 개최로 1조 5천여 억원의 경제적 효과와 2만여 명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이외에도 ‘국립나주박물관 디지털 복합문화관 건립(총사업비 200억원)’ 사업 설계‧공사비 11억원, ‘국립현대미술관 진도분관 건립(총사업비 450억원)’ 타당성 용역비 2억원도 신규 반영됐다.

미래 먹거리로 각광받는 바이오 생명산업 분야에는 전남도의 오랜 염원이었던 ‘국립심뇌혈관센터 설치(총사업비 490억원)’ 사업이 설계 및 부지매입비로 44억 원이 반영되면서, 심뇌혈관질환 연구분야에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산단 대개조’ 사업은 당초 정부안에 17개 사업 692억원이 반영됐으나 이번 국회에서 3건이 추가반영되면서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여수산단 소재·부품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 구축(총사업비 400억원)’ 20억원, ‘여수산단 파이프랙 안전성 확보사업(총사업비 110억원)’ 30억원, ‘이차전지 친환경 재활용 표준인증 플랫폼 구축(총사업비 220억원)’ 20억원이 신규 편성됐다.

또한 ‘광양항 항만 배후단지 확대지원(총사업비 990억원)’ 사업도 부지매입비 20억원이 반영돼, 광양항 배후단지 부족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섬진강 영호남 복합형 환승공원(총사업비 180억원)’ 용역비 8억원도 신규 반영됐다. 전남도는 섬진강 휴게소를 복합형 환승공원으로 확대해 남해안권 대중교통과 통합 관광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이번에 국고예산을 확보한 사업 중 공모사업에 대해선 철저한 공모준비와 함께 집행계획을 신속히 수립하고, 블루 이코노미 등 전남의 미래 비전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