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1:40 (금)
40배 비싼 토종홍합 대량 생산길 열려
40배 비싼 토종홍합 대량 생산길 열려
  • 강성훈
  • 승인 2020.12.0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토종홍합 ‘참담치’종자생산 기술 확보
참담치 성패
참담치 성패

 

일반적으로 흔하게 접하는 ‘지중해담치’보다 무려 40배 이상 비싼 가격에 거래되는 토종홍합의 대량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린다.

2일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예로부터 ‘섭’이라 불리며 국과 죽 등 식재료로 활용된 토종홍합 ‘참담치’의 인공종자 생산기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과학원은 참담치 종자생산 연구를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 국내 서식지와 산란시기, 산란유발, 육상수조식 유생관리 조건 등을 규명했다.

올해 크기 6㎜의 인공종자 15만 마리를 생산해 양식 및 자원조성 가능성을 열었다.

이를 기반으로 참담치와 새조개, 우럭조개 등 고부가 유용패류의 자원조성 및 종자 생산성 향상에 매진할 계획이다.

국내 서식중인 담치류는 참담치(Mytilus coruscus)와 지중해담치(Mytilus galloprovincialis), 동해담치(Crenomytilus grayanus)가 있다.

지중해담치는 자연채묘를 통해 대량생산되고 있으나, 참담치는 자연채묘 또는 종자생산이 이뤄지지 않아 연구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지중해담치에 비해 대형종인 참담치는 최대 17㎝까지 성장하며, 마리당 가격이 지중해담치의 경우 50원에 불과한 반면 2천원에서 3천원까지 거래돼 산업적 기대치가 높은 종으로 알려져 있다.

박준택 해양수산과학원장은 “생산된 인공종자를 활용, 참담치 자원조성 및 양식기술 연구에 활용함으로써 어촌 소득증대와 양식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