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1:40 (금)
화순백신특구, 코로나백신 개발 교두보 역할 ‘톡톡’
화순백신특구, 코로나백신 개발 교두보 역할 ‘톡톡’
  • 강성훈
  • 승인 2020.11.2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용 백신 위탁생산 착수…코로나19 백신 국가거점 기대
화순백신산업특구 전경
화순백신산업특구 전경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화순백신산업특구가 코로나19 임상시험용 백신을 위탁 생산에 나서 주목되고 있다.

26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임상시험용 백신은 완제품에 앞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시험에 사용될 백신이다.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는 연구개발과 비임상․임상시험, 위탁 생산 등 백신·의약품 연구개발부터 생산까지 모든 단계를 원스톱 지원할 수 있는 전주기 기반을 갖췄다.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는 세포배양기술과 바이러스벡터 생산기술을 바탕으로 코스닥 상장기업인 바이오벤처 A사가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임상시험용 백신을 위탁생산 중이다.

A사는 지난 10월 식약처에 임상 1상시험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화순백신산업특구에서 생산된 코로나19 임상용 백신이 임상시험에 성공하면 상업용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화순백신산업특구에서 일부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글로벌 수준의 GMP(국내 의료기기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인증 생산시설을 갖춘 백신 전문 공공 대행생산기관(CMO)인 미생물실증지원센터는 B사와 코로나19 임상시험용 백신생산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기술이전을 진행 중이다.

최근 GC녹십자는 국제민간기구인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키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어 향후 화순공장의 역할이 주목된다.

더불어 전라남도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화순백신산업특구에 국비 213억원 등 총 283억 원을 투입해 ‘국가백신제품화기술지원센터’를 구축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