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09:49 (화)
김회재 의원, 패각 처리를 위한 법안 상정
김회재 의원, 패각 처리를 위한 법안 상정
  • 강성훈
  • 승인 2020.11.1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농해수위에서 직접 제안설명도
김회재 의원.
김회재 의원.

 

김회재 의원(여수을)이 굴 껍데기 등 폐패각을 해양에 배출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발의한 ‘해양폐기물 및 해양오염퇴적물 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13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 상정됐다.

김회재 의원은 이날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직접 법안 제안설명하면서 의원들을 설득했다.

국내에서 매년 30만톤 이상의 굴 패각이 발생하고 있으나, 이 중 일부만 비료 또는 사료 등으로 재활용되고 나머지는 미처리·방치되면서 연안 환경 오염 등의 피해가 이어져 왔다.

이에 김 의원은 “패각 처리를 위해 폐패각을 해양환경의 보전·관리에 영향을 미치지 아니하는 폐기물로 명확히 규정하고, 분쇄 후 먼 바다에 배출 할 수 있도록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패각 방치로 인한 각종 부작용이 날로 심화하고 있는 만큼, 법 개정을 통해 우리 국민의 대표적인 먹거리인 굴 양식 산업을 지키고, 어민들의 걱정을 해소하는 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