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3:25 (화)
새 주인 맞은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 ‘확 바뀐다’
새 주인 맞은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 ‘확 바뀐다’
  • 강성훈
  • 승인 2020.09.30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재활 병동 신설...정신질환자 외래진료도
노인전문요양병원을 방문한 권오봉 시장이 병원 관계자들로부터 새로운 운영계획에 대해 청취하고 있다.
노인전문요양병원을 방문한 권오봉 시장이 병원 관계자들로부터 새로운 운영계획에 대해 청취하고 있다.

 

새로운 운영 주체를 맞이한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이 시설부터 운영까지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추석명절을 앞둔 지난 25일 권오봉 여수시장이 공립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을 찾아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부를 살피고, 9월부터 업무를 새롭게 시작한 병원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격려 방문과 함께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을 5년 동안 이끌어나갈 의료법인 삼호의료재단이 당초 제시한 병원운영 사업계획서의 단계별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점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도 이뤄졌다.

의료법인 삼호의료재단은 “입원 환자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친 환경 강마루 바닥 시공, 편백나무로 벽면 교체 등 병원 내부 환경 리모델링을 모두 마쳤다”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특히, “치매 환자 위주 노인성 질환자 진료를 특성화시켜 타 노인요양병원의 우수 모델이 되도록 하고, 암 재활 병동 신설, 정신질환자에 대한 외래진료도 가능하게 하는 등 시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야심찬 사업 계획을 밝혔다.

권오봉 시장은 이 자리에서 “시가 해야 할 많은 일 중에서도 어르신들을 잘 모시는 분야를 최우선으로 하겠다”면서, “환자들이 내 집처럼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공공병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은 코로나19 여파로 추석 명절에도 면회가 어렵게 되자, 넓은 주차장을 활용해 추석 당일과 이튿날 ‘명절 음식 드라이브 스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가족들이 추석 음식을 마련해 병원으로 오면 직원들이 차량 밖에서 건네받아 어르신께 전달할 계획이다.

지난 2009년 개원한 여수시 노인전문노인요양병원은 연면적 3,446㎡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125개 병상을 갖추고 있으며, 치매와 중풍 등 노인성질환에 대한 전문적인 치료는 물론 소외 계층에게 공공보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