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1:20 (금)
“여수 정치인들, 시민위한 정책 고민해야”
“여수 정치인들, 시민위한 정책 고민해야”
  • 강성훈
  • 승인 2020.09.2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공노조, 청사별관 보류 결정에 정치권 성토
여수시청 공무원노조가 21일 시의회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청사별관 증축 관련 절차 진행을 촉구하고 있다.
여수시청 공무원노조가 21일 시의회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청사별관 증축 관련 절차 진행을 촉구하고 있다.

 

여수시의회가 청사별관 증축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심사 보류’ 결정한 것과 관련해 여수시청 공무원들이 강하게 비판했다.

여수시청공무원 노조는 21일 여수시의회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시의회의 ‘보류’결정을 강하게 비판하고 ‘청사별관 신축’의 조속한 추진 절차를 촉구했다.

공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여수시민을 대표하여 당선된 정치인은 대의를 생각하지 않고 별관신축을 반대해 물거품이 되게 만든 행태에 여수 미래 발전을 찾아볼 수 없음을 다시금 깨닫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여수시 미래를 위해 고민하고 정책을 실현해야 될 이 시점에 순천에 여수인구가 역전되는 것을 보고도 균형발전을 내세워 해수청을 되찾아 여수시청 직원들을 다시 불러 들여 여문지구를 활성화 시켜야 된다고 하니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이고 소가 웃을 일이다”고 비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한 ‘해수청 되찾기’에 대해서도 “해수청은 국가기관으로 예산만 2천억원 관련업체 100여곳이 연관되어 유동인구 3천여명으로 부지매입, 건물신축 등 해수청 관계자와 면담시 신항에는 해수청이 들어갈 곳이 없으며 검토된 바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권은 시민의 권익과 지역의 중장기적인 발전을 이끌어야 할 책임이 있다”며 “시민을 위한 진정한 정책이 무엇인지 고민해 줄 것”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3여 통합정신을 계승해 여수시 8개 청사 체제를 종식할 것과 여수시를 대표해 당선된 정치인들의 각성, 통합청사의 조속한 건립에 합의할 것” 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