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1:20 (금)
‘무늬만 고속철’전라선고속철도, 국가계획 반영 시급
‘무늬만 고속철’전라선고속철도, 국가계획 반영 시급
  • 강성훈
  • 승인 2020.09.1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에 역량 결집
10월말 국토부 초안 작성...연말게 결론날 듯
전라선고속철도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돼야 한다는 주장이 확대되고 있다.
전라선고속철도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돼야 한다는 주장이 확대되고 있다.

 

KTX 운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 10년이 다 됐지만, 여전히 ‘무늬만 고속철’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전라선고속철도 건설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돼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익산에서 여수를 연결할 전라선고속철도 건설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반영키 위해 지역민은 물론 각계각층의 역량을 결집하고 나섰다.

전라선은 지난 2011년 고속화로 KTX 운행이 본격화됐음에도 불구하고 3시간 넘는 시간이 소요돼 ‘무늬만 고속철도’라는 오명을 받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전라남도를 비롯 동부권 3개 시(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는 제3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을 지속 요구해 왔지만, 여전히 제자리 걸음이다.

전라선의 경우 지속적인 이용객 급증으로 고속철도 건설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현재 전라선은 경부호남선에 비해 저속전철 수준에 불과한 가운데 여수순천권 해양 관광객 등 연간 방문객이 지난 2017년 2천 797만명에서 2019년 3천 484만명으로 약 25% 증가했다.

또 광양만권 산업단지도 연 100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어느 때보다 수도권과 거리 단축을 위한 고속철도 건설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와 3개 시 행정협의회, 전라선권 KTX협의회 7개 시군(전주남원곡성구례순천광양여수)은 현재 국토교통부가 수립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전라선고속철도를 반영하기 위해 청와대와 국무총리, 국토교통부에 공동건의문을 제출하는 등 지속적인 활동을 펴고 있다.

특히 전라남도는 자체 사전타당성조사를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 개발논리의 당위성을 발굴해 기획재정부 및 국토교통부 장차관 등 관계자를 잇따라 만나 국가계획 반영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아울러, 최병용 전라남도의원 역시 전라선고속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건의안을 대표 발의해 18일 본회의를 거쳐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현재 전국에서 건의한 170여개 사업을 대상으로 오는 10월말까지 국토부가 초안을 마련한 뒤 12월 공청회 및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초 확정짓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