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4:32 (금)
때 아닌 ‘전남·광주 통합’논의에 여론 ‘화들짝’
때 아닌 ‘전남·광주 통합’논의에 여론 ‘화들짝’
  • 강성훈
  • 승인 2020.09.1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광주·전남 통합에 ‘찬성’…양 지역 ‘한뿌리’
20년만에 수면 위로...“지역사회 여론 수렴, 공감대 형성” 우선돼야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전남지역과 광주를 하나로 합치는 ‘광주·전남 행정통합’이 주말사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다.

시작은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 10일 공공기관 지방이전 대응방안 토론회 축사에서 “광주·전남의 행정통합을 적극 검토해야 할 시점에 와 있다”며 통합을 제안하면서다.

이에 전라남도는 “광주·전남 행정구역 통합에 찬성하고, 이를 위해 광범위한 공감대 형성과 의견 수렴이 선행돼야 한다”며 호응했다.

전라남도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전라남도는 광주전남 통합에 공감하고 찬성한다”며 “광주전남은 역사적으로나 경제사회문화적으로 한뿌리로 공동 운명체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시도 통합은 지속적으로 감소 중인 인구문제와 지방소멸 위기, 낙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다”며 “전남도는 민선 1기인 지난 1995년부터 3년간, 2001년 도청 신청사 착공을 앞둔 시점 등 2차례에 걸쳐 통합을 위해 적극 노력했으나 안타깝게 무산된 사례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이러한 사례를 교훈삼아 광주·전남 통합은 시·도민, 시민·사회단체, 시도 의회 등의 광범위한 공감대 형성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변인은 “광주·전남의 상생과 번영을 위한 지혜로운 논의가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20여년간 수면 아래 있었던‘광주·전남 통합’논의를 되살려 낸 것이다.

이같은 논의는 주말을 지나면서 뜨거운 여론의 관심을 받았다.

광주-전남 통합 논의는 지난 1995년 민선 1기 출범 직후 전남도청 이전과 맞물려 5년 넘게 시도됐다가 무산된 바 있어 이번 상황도 여론의 관심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번 논란에 여론은 더욱 신중하게 접근하는 양상이다.

실제 발언에 그치지 않고 통합 논의가 구체화되기 위해서는 실무적 소통과 더불어 지역사회 여론 수렴, 공감대 형성 등 구체적인 행동이 뒷받침 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자칫,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해 군불떼기로 끝난다면 다시한번 더 깊은 갈등의 골만 남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