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0:43 (월)
“여순사건 특별법 발의…30만 여수시민과 환영”
“여순사건 특별법 발의…30만 여수시민과 환영”
  • 강성훈
  • 승인 2020.07.29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전남동부권 국회의원들 공동발의...조속한 제정 촉구
28일 전남동부권 국회의원들이 여순사건 특별법을 발의해 국회 사무처에 제출했다. 지난해 여순사건 추모행사.
28일 전남동부권 국회의원들이 여순사건 특별법을 발의해 국회 사무처에 제출했다. 지난해 여순사건 추모행사.

 

여순사건 특별법이 21대 국회에서 발의되면서 지역사회가 일제히 환영의 입장을 밝히는 한편,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남동부권 5명의 국회의원은 152명의 국회의원이 서명한 여순사건 특별법을 공동발의해 28일 국회 사무처에 공식 제출됐다.

주요내용은 △국무총리 소속의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설치 △여수·순천 10·19사건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평화 등 인권교육 실시 △희생자 및 유족의 복지 증진 및 법률지원 사업 지원 △치료와 간호가 필요한 희생자 또는 유족에게 의료지원금 및 생활지원금 지급 △여순사건으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청구권의 소멸시효 배제 등이다.

여순사건 특별법은 지난 16대 국회에서 처음 발의된 이후 5번째 시도로 여당이 과반의석을 차지한 21대 국회에서 제정에 대한 기대감이 여느 때보다 높다.

특별법 공동발의 소식에 지역사회도 일제히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권오봉 시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이 힘을 모아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안을 발의한 것에 대해 30만 여수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번 특별법 발의는 여순사건으로 아픔 받는 유족들에게는 지난 세월의 아픔을 환하게 비출 촛불과 같은 희망이다”고 말하며, “특별법 제정으로 여순사건의 진상이 정확히 규명되어 유족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여순사건 당시 유복자로 태어난 분들이 벌써 70세를 넘겼고, 당시의 기억을 가지고 있는 어르신들도 한 분씩 우리 곁을 떠나고 있는 만큼 하루 빨리 특별법이 제정되기를 바란다”고 시급성을 강조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도 입장문을 내고 “공동발의를 적극 환영하며, 특별법 제정을 위해 21대 국회가 보다 적극적이고 조속한 심의 의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여수시와 지역시민사회는 조속한 특별법 제정을 목표로 국회토론회, 1인 시위 등 다양한 촉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