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20:50 (금)
여수 이어 고흥-제주 노선에 새 여객선 취항
여수 이어 고흥-제주 노선에 새 여객선 취항
  • 강성훈
  • 승인 2020.07.1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 녹동~제주 성산 항로 신규 취항...3시간 30분 소요
고흥 녹동-제주 성산 항로에 취항할 선라이즈제주호.
고흥 녹동-제주 성산 항로에 취항할 선라이즈제주호.

 

여수-제주 노선에 이어 고흥-제주 노선에도 새로 건조된 여객선이 투입돼 항로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15일 여수지방해양수산청(청장 조희송)에 따르면 “고흥 녹동신항~제주 성산포항까지 새롭게 항로가 개설돼 새로 건조된 카페리여객선 ‘선라이즈제주호’가 16일 운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로에 투입된 ‘선라이즈제주호’는 해양수산부의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지원사업을 통해 새로 건조된 1만5천톤급 카페리다.

녹동~성산포 간을 1일 1회 왕복 운항할 예정으로, 운항시간은 3시간 30분이 소요되며, 여객 628명과 차량 167대를 동시에 수송할 수 있다.

앞서 녹동신항에서는 카페리선 ‘아리온제주호’가 제주항까지 운항중이었는데 이번에 ‘선라이즈제주호’가 성산포항으로 추가로 취항함에 따라 내륙과 제주를 잇는 허브항으로서 기능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제주항으로 편중되어 있는 물류를 성산포항으로 분산함으로써 내륙과 제주도간 다양한 접근을 제공하고 새로 건조한 여객선을 투입함으로써 여객들에게 보다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한편, 여수~제주 노선에도 지난달 말부터 새롭게 건조된 한일골드스텔라호가 투입돼 운항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