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0:56 (토)
대한항공, 여수노선 폐지 보류 결정
대한항공, 여수노선 폐지 보류 결정
  • 강성훈
  • 승인 2020.06.2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회재 의원 설득에 한 발 물러나
김회재 의원인 의원실에서 대한항공 임원진과 여수 노선 폐지 관련 의견을 나누고 있다.
김회재 의원인 의원실에서 대한항공 임원진과 여수 노선 폐지 관련 의견을 나누고 있다.

 

여수 노선 폐지설이 나돌면서 논란이 됐던 대한항공이 폐지 결정을 보류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에 따르면 “대한항공이 여수 노선 폐지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대한항공은 조만간 국토부에 운항휴지(중단) 신고를 하려고 했다. 대한항공이 운항휴지 신고를 하면 8월부터 6개월간 운항휴지 후 한 차례 연장할 수 있지만 사실상 노선 폐지 수순에 들어가는 것이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24일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 대한항공 임원진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잇따라 면담을 갖고, 노선 폐지 철회를 설득했다.

김 의원은 “대한항공이 여수공항 개항시부터 48년간 운항해 왔던 점은 충분히 인정하지만, 아무리 회사가 어렵더라도 노선 폐지에 대해 지역민과의 협의도 없이 조급하게 결정해서는 안된다”고 설득했다.

대한항공은 26일 김 의원의 이러한 설득을 받아들여 노선폐지 결정을 보류하고 운항휴지 신고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지난 3월부터 여수 노선을 운항하지 않고 있는데, 경영악화까지 겹쳐 운항 재개는 좀 더 지켜보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