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0:56 (토)
여수, “상포지구 ‘특혜행정’ 철저히 수사해야”
여수, “상포지구 ‘특혜행정’ 철저히 수사해야”
  • 강성훈
  • 승인 2020.05.2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경찰 수사착수에 입장 밝혀
상포지구 특혜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상포지구 특혜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고발전이 이어지는 등 여수 돌산 상포지구 개발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여수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7일 오전 11시,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 돌산 상포지구 행정특혜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올해 초 상포지구 비상대책위가 전남지방경찰청에 상포지구 특혜의혹과 관련해 주철현 전임시장을 고발한 데 이어 최근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착수함에 따라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한 자리로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대회의는 미리 배부된 기자회견문을 통해 “감사원 감사결과와 최근 드러난 정황으로 보아, 위법·부당한 도시계획 수립 및 인허가 승인으로 특정인에게 특혜를 부여한 것으로 보이며, 그렇다면 이는 구조적 권력형 비리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엇보다, 해당 권력형 비리의 행위자이자 행정 최고 책임자인 당시 여수시장을 비롯한 관련 공무원에 대해 엄중한 법의 판단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피고발인 소환조사를 비롯한 철저한 수사로 권력형 비리 범죄행위에 대해 철퇴를 가해 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상포지구 땅매입자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는 올해 초 주철현 전임시장에 대한 업무상배임혐의 등으로 고발한 바 있다.

또, 탐사보도 전문매체인 ‘뉴스타파’도 상포지구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이례적으로 두차례에 걸쳐 다루면서 관련 사안을 집중 조명해 전국적인 관심사로 떠오른 바 있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상포지구 특혜의혹과 관련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상포지구 특혜의혹과 관련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편, 주철현 당선인은 총선 과정에서 제기된 상포지구를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지난 15일 입장문을 내고 “인척이 관련돼 수년 동안 논란이 되고 있는 상포지구와 관련해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토지소유자들의 민원을 의혹을 해소하는데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시장 재직시 제 인척이 관련돼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상포지구와 관련된 여수시 행정에는 어떠한 위법이나 특혜도 없었다는 것이 경찰·검찰의 1년 3개월간 수사로 확인됐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여수시는 토지소유자들의 부담을 강화하고, 여수시는 그 만큼 이익을 받았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해서도 “여수시의 행정에 대해 어떠한 위법사실이 지적되지 않았지만 다양한 해석을 낳게 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제라도 바로 잡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