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0:17 (화)
여수 소제지구개발 걸림돌 제거...속도전 기대
여수 소제지구개발 걸림돌 제거...속도전 기대
  • 강성훈
  • 승인 2020.05.2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행정소송서 ‘최종 승소’...연내 착공 계획
여수의 마지막 남은 금싸라기 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소제지구 일원.
여수의 마지막 남은 금싸라기 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소제지구 일원.

 

여수시가 추진중인 소제지구 택지개발 사업 관련 행정소송이 일단락되면서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여수시에 따르면 소제지구 일부 토지소유자들이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시가 최종 승소했다.

지난 14일 대법원은 소제지구 일부 토지소유자들이 낸 ‘도시개발사업지구지정 및 개발계획 입안 제안거부처분 취소’ 소송에서 여수시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원심판결 및 상고이유서를 모두 살펴보았으나 이유가 없다고 인정되므로 상고를 모두 기각하기로 판결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3월 여수시가 공영개발 방침을 밝히자 소제지구 일부 토지소유자들은 여수시에 도시개발사업지구 지정을 제안했다.

하지만 여수시가 거부하자 소송을 제기했고 1심, 2심에서 모두 패소했다.

여수시는 소제지구 개발을 위해 2016년부터 여수국가산업단지 개발계획을 변경하고 실시설계에 착수해, 지난해 6월부터 토지보상을 시작했다. 올해 공사에 착수해 2023년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1천834억 원을 들여 소제마을 41만8천㎡ 부지에 공동주택용지, 단독주택용지, 근린생활용지, 상업용지 주거 시설용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계획 인구는 7,985명이며, 3,193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특히 공원‧녹지 등 공공시설이 약 49%로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택지를 목표로 조성 계획을 세워,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면 여수시 인구 유입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