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0:17 (화)
여수 백도 인근 어선, 침몰 위기서 구조돼
여수 백도 인근 어선, 침몰 위기서 구조돼
  • 강성훈
  • 승인 2020.05.17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선적 어선, 갑작스런 침수 상황에 구조 요청
여수 삼산면 하백도 인근 해상에서 어선이 침수사고를 당했다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여수 삼산면 하백도 인근 해상에서 어선이 침수사고를 당했다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여수선적 외끌이대형기선 저인망 어선이 백도 인근에서 갑작스런 침수사고를 맞아 위험에 처했다가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16일 밤 9시 25께 삼산면 하백도 남서방 4.5km 해상에서 여수선적 95톤급 외끌이대형기선 저인망 A호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등을 급파해 무사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어선에는 9명의 선원인 승선해 있는 상황에서 사고 해역은 짙은 안개가 끼어 가시거리가 약 100미터 밖에 되지 않은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해경의 적절한 대응으로 피해를 막았다.

사고 발생 약 1시간만에 응급조치를 완료한 A호는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의 안전관리를 받으며 가까운 거문항으로 입항하여 침수원인을 확인한 후 임시 방수작업을 완료하고 17일 수리를 위해 입항했다.

A호의 선장 B씨(53)는 기관실 선저에서 갑자기 침수가 진행돼 해경에 구조요청을 했다.

해경관계자는 “농무기 해상에서 침수 사고 등 해양사고 발생시 빠른 신고가 필요하며 2차 사고 예방을 위해서 사고 내용을 통신기 등을 이용해 인근 항행선박에 알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며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