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7 11:28 (월)
“불법체류 노동자 단속 나왔다 밖으로 내보지 마라”
“불법체류 노동자 단속 나왔다 밖으로 내보지 마라”
  • 서선택 기자
  • 승인 2020.02.0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사 외국인 불법체류자 고용 앞장 의혹
관계기관 ‘장님행정’ 대형사고 안전 불감증 노출
여수 웅천의 한 대형건설현장에 일하고 있는 근로자.
여수 웅천의 한 대형건설현장에 일하고 있는 근로자.

 

“저네들 외국인들은 팀별로 인금을 주기 때문에 불법 체류자인지 알 수가 없고 기관에서 단속 나오면 외출 금지시키기 때문에 사실상 묵인하는 것이나 다름없어”

대형 건축물 신축 현장에서 외국인 불법 체류자들의 위험에 노출돼 자칫 대형사고가 발생할 경우 국제분쟁까지 우려되고 있다.

여수시 웅천지구에 GS건설이 시공중인 42층 연면적 4만4천여평 규모의 한 생활형숙박시설 건축현장에서 수백명의 외국인 노동자들을 현장에 투입시켜 일하고 있으나 이들 중 상당수는 불법체류 외국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이 현장은 외국인 근로자들의 사고에 대한 관리감독이 허술해 안전망과 난간위에서 위험한 곡예시공을 하고 있어 관리감독이 요구되고 있다.

안전망에 올라가 아슬한 작업을 하고 있는 근로자.
문제의 현장에서 지난해 12월 추락방지용 안전망 위에서 위험한 곡예를 하듯 시공을 하고 있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산업안전공단 여수지사는 ‘현장의 안전에 대한 기술적 지원’에 국한된 업무만을 하고 있다는 입장만 고수할 뿐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노동부 여수지청은 지난해 본지의 민원제기로 단속을 실시했으나 업체의 보호를 이유로 계도와 단속실적에 대한 내용에 대해서는 노출을 회피하고 있다.

이처럼 건설현장에서의 불법 체류 외국인들을 고용하는 이유는 관계기관의 단속이 허술하다는 점과 인건비가 저렴하기 때문이다.

관계자는 지난달 21일 건설회사에서는 “단속 나왔으니 외국인 아이들 점심밥을 밖에서 먹지 못하게 해라고 지시가 내려왔다”며 “사실상 회사에서 불법체류 노동자가 근무하고 있다는 것을 묵인 또는 공모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이 현장은 총 250여명의 노동자들이 투입 돼 일을 하고 있으며 내국인은 50여명에 그치고 외국인은 200여명중 절반정도가 불법체류노동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하도급 현장관계자는 “대형공사 현장에서 그렇게 허술한 안전관리는 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한편, 외국인 불법 노동자들이 발각되면 바로 본국 추방이라는 약점을 갖고 있어 도주로 인한 사고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위험한 사업장에서의 불법으로 고용하고 있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문제는 사업주의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웅천지구의 한 대형 생활형숙박시설 건설 현장.
웅천지구의 한 대형 생활형숙박시설 건설 현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