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7 11:28 (월)
올해도 ‘화려한 예술밥상’ 차린 여수예울마루
올해도 ‘화려한 예술밥상’ 차린 여수예울마루
  • 강성훈
  • 승인 2020.01.3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기획프로그램 라인업 확정 공개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2월중 예울마루 무대에 오른다.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2월중 예울마루 무대에 오른다.

 

여수지역 문화예술의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GS칼텍스 예울마루가 올해도 다양한 기획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시민들의 발길을 기다린다.

예울마루는 지난 16일 ‘2020 예울마루 신년음악회’를 시작으로 올 상반기 기획프로그램 라인업을 본격 가동했다.

오는 2월에는 대한민국의 발레를 대표하는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20일과 21일 이틀간 예울마루 대극장에서 전막공연으로 펼쳐진다. ‘

이번 공연은 지방에서 쉽게 만날 수 없는 전막공연으로 예정돼 있어 클래식 발레의 정수를 느끼고 싶은 관객들이라면 절대 놓쳐선 안 될 공연으로 꼽힌다.

예울마루의 시그니처 음악회 ‘브런치 콘서트’는 클래식 팟캐스트 부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술술클래식’으로 3월과 6월 새롭게 시즌을 채운다.

클래식 공연 현장에서 뛰고 있는 음반 제작자, 음악 칼럼니스트, 매거진 편집자가 들려주는 유쾌한 해설과 연주가 준비돼 있으며 ‘이것만 들어도 되는 필수 레퍼토리 27곡’을 엄선해 클래식을 전혀 모르는 초보자들도 인생 클래식을 만들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상반기 최대 기획 클래식으로는 4월 3일 열릴 예정인 세계적 현악 앙상블 ‘세종솔로이스츠 연주회’다.

미국 CNN으로부터 ‘세계 최고 앙상블 중 하나’라는 찬사를 받은 세종솔로이스츠는 예울마루에서 이미 공연을 가진 적 있으며 올해는 바흐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전곡을 래퍼토리로 준비해 클래식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예울마루가 야심차게 준비한 뮤지컬 공연 '베레카'
예울마루가 야심차게 준비한 뮤지컬 공연 '베레카'

 

이어서 상반기 대형 뮤지컬 공연은 ‘레베카’가 4월 중 준비됐다.

원톱 뮤지컬 배우로 손꼽히는 옥주현의 캐스팅이 확정되면서 관객들의 기대를 한껏 모으는 중이며 티켓오픈은 2월 10일 예정이다.

5월에는 개관 8주년 기념 ‘야외콘서트’가 8일과 9일 이틀동안 예울마루의 아름다운 자연 풍광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이어서 예울마루 자체제작 기획프로그램인‘헬로!오페라’는 첫 시즌 작품으로 ‘세빌리아의 이발사’를 준비했다.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희대의 로맨틱 코미디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이탈리아 작곡가 로시니의 대표작 중 하나로 무겁지 않은 오페라의 말랑한 매력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과 함께 이색 전시프로그램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전시는 예울마루 7층 전시실에서 펼쳐지는 ‘예울마루 기획전시’와 예술의 섬 장도에서 펼쳐지는 ‘장도 기획전시’로 구분돼 그 어느 해보다 다양하고 풍성한 전시로 준비됐다.

예울마루가 상반기 기획전시로 마련한 '미술속 과학전'
예울마루가 상반기 기획전시로 마련한 '미술속 과학전'

 

먼저 예울마루 기획전시는 ‘Science in Art – 미술 속 과학展’내달말까지 이어지고, 출향작가 초대전 ‘윤선홍 작가展)’, ‘예울마루 특별기획전’이 차례로 상반기 기획전시를 수놓는다.

장도에서는 ‘예술섬의 사색I, II’이라는 대주제 아래 ‘이배경 작가展’이 3월말까지 열리고, ‘장도 야외조각展‘이 연중 시리즈로 진행된다.

지역민들의 꾸준한 사랑 속에서 다채로움을 더해가고 있는 아카데미는 겨울방학 프로그램에 ‘티소믈리에 입문 클래스’와 ‘가죽공예 클래스’가 신규 강좌로 개설됐다.

이 밖에 화요일 저녁, 예울마루 소극장에서 열리는 ‘화요 인문학’은 이번 학기에도 주목할만한 강사진 라인업으로 수강생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국내 경매 최고가 낙찰을 만들어내는 손이천 케이옥션 수석 경매사를 시작으로 서울지방경찰청 범죄심리분석관으로 활동한 배상훈 국내 1호 프로파일러, 맛깔나는 옛이야기를 통해 삶의 에너지를 전달하는 신동흔 건국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등이 출연해 강의를 펼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예울마루 홈페이지(www.yeulmaru.org)와 전화문의(1544-7669)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