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11:26 (월)
이용주 의원,‘민주당 입당’발언에 지역정치권 ‘발칵’
이용주 의원,‘민주당 입당’발언에 지역정치권 ‘발칵’
  • 강성훈
  • 승인 2020.01.2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기자회견서 입장 밝혀...“시기의 문제다”
“입당해 선거 치를 것이냐...당선 후 입당이냐” 문제만
이용주 의원이 22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입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용주 의원이 22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입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용주 의원이 4.15총선 출마의 입장을 밝히는 자리에서 민주당 입당을 거론해 민주당 예비후보들이 강하게 비판하는 등 지역 정치권에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이용주 의원은 22일 오전 여수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성장하는 미래도시’,‘살기 좋은 행복도시’,‘시민중심 열린 도시’라는 여수 발전 3대 비전을 통해 ‘더 큰 여수’ ‘더 좋은 여수’를 만들겠다며 재선 도전 의지를 밝혔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여수시 인구 30만 명 복원’과 ‘문재인 정권의 성공을 위해 함께 하겠다’며 총선 의지를 강조했다.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더 큰 여수, 더 좋은 여수를 위하여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하면서 “21대 국회에 입성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완수와 진보진영의 정권 재창출에 더 큰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민주당 입당과 관련해 언급하며 “시간의 문제이지 시민들이 원하는 정당에 들어가 헌신할 날이 머지 않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자들의 질의에서는 입장을 보다 분명히 했다.

“많은 시민들이 조속히 민주당 입당해 힘을 보태라는 것이 주된 요구였다. 그 뜻이 제 뜻과 다르지 않다. 다만 지금 입당해 선거를 치룰 것인지 당선해서 입당할 것인지는 여러 가지 고려할 사항이 있다”고 답했다.

사실상 민주당 입장을 기정사실화했다.

정치권에서 일고 있고 통합신당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원활히 추진될지 의구심이 들고 성사되더라도 호남민심의 기반이라 생각하기 어려워 함께하기 어렵다”며 참여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 의원은 이날 민주당을 상징하는 색깔이 파란색 계열의 기자회견 현수막을 준비하는가 하면 “파란자켓을 준비했는데 입지 못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예비후보등록과 함께 총선 출마를 정식 선언한 이 의원이 민주당 입당을 사실상 기정사실화하면서 지역정치권의 큰 파장을 불러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