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0:30 (화)
전남 땅, 축구장 228개만큼 늘었다
전남 땅, 축구장 228개만큼 늘었다
  • 강성훈
  • 승인 2020.01.1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 2천345㎢ 확정…해수면 매립 준공 등

전남 땅이 지난 한해동안 축구장 228개만큼 넓어졌다.

1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전남 면적이 지난해보다 160만㎡ 늘어난 1만2천345㎢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2019년 전남지역 평균 개별공시지가(1만399원/㎡당)로 환산하면 169억원 규모의 자산이 늘어난 셈이다.

지난해 가장 크게 늘어난 것은 여수 율촌 제2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140만㎡이 늘었다. 또, 완도군 완도항 및 고흥군 발포항 공유수면 매립 신규 등록 등으로 20만㎡가 늘었다.

시군별 면적은 해남, 순천, 고흥, 화순, 보성 순으로 크고, 필지 수는 해남, 고흥, 나주, 순천, 신안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 이용 현황별로는 임야가 6천961㎢(56.4%)로 제일 많고, 그 다음으로 농지 3천193㎢(25.9%), 도로 446㎢(3.6%), 대지 304㎢(2.5%) 순이며, 기타 1천441㎢(11.6%) 등이다.

전남의 필지 수는 전국에서 가장 많고, 면적은 경북과 강원에 이어 세 번째로 넓다.

기업도시 개발, 도로 등 SOC 확충, 해외 및 수도권기업의 투자유치 등으로 대지, 공장용지, 잡종지, 도로 등 지목은 계속 늘고 있는 반면 임야, 농지는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이번에 확정된 면적은 2월께 국토교통부 검증 과정을 거쳐 지적통계연보에 수록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