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19:26 (토)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사고...5명 다쳐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사고...5명 다쳐
  • 강성훈
  • 승인 2019.12.2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열발전기 시험도중 폭발...이순신대교 한때 통제되기도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24일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24일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오후 1시 13분께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 포스하이메탈 공장에서 시험가동 중이던 발전설비가 폭발해 주변에 있던 포스코 계열사 직원 5명이 다쳤다.

이날 사고는 제철소 내 페로망간 야드에서 폐열 발전기 시험 테스트 중 ‘펑’하는 소리와 함께 폭발음이 발생했으며, 검은 연기가 수십 미터 상공으로 치솟았다.

또, 폭발로 떨어져 나간 직경 1m 상당의 부속품이 인근 이순신대교 위로 떨어지는 등 폭발 충격이 상당했다.

24일 발생한 폭발사고로 이순신대교가 한때 통제되기도 했다.
24일 발생한 폭발사고로 이순신대교가 한때 통제되기도 했다.

 

이 사고로 열 발전기 시험 가동중이던 작업자 1명이 무릎 골절상을 입고 4명이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16대와 소방관 170여 명을 출동 시켜 오후 1시 35분께 초기 진화했으며 오후 2시 10분께 완전 진압했다.

이 사고로 이순신대교는 사고 직후인 오후 1시 44분께 교통이 통제됐다가 오후 2시께 교통 통제가 해제됐다.

광양소방서 등 소방당국과 광양제철소 등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폭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