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0:00 (금)
40대 외국인 여성 에이즈 감염 ‘충격’
40대 외국인 여성 에이즈 감염 ‘충격’
  • 강성훈
  • 승인 2019.08.3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체류 신분 파악...감염 경로 등 파악중

여수와 광양에서 불법체류 중이던 40대 외국인 여성이 폐렴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에이즈 확진 판정을 받았던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30일 여수시보건소에 따르면 동남아에서 한국에 온 A 씨는 마사지 업소에서 일을 했으나 불법체류 중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를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최근 급성 폐렴 증세를 보여 순천의 한 병원에 입원한 뒤 광주의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다.

A씨는 2016년 관광비자로 제주를 통해 입국했다가 여수와 광양 등의 마사지 업소에서 일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수개월전부터는 광양에 주거지를 두고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보건소는 마사지 업소에서 일한 외국인이 감염 경로 등을 정밀 추적 중이다.

하지만, A씨가 의식불명인 상황이어서 정확한 경위 파악 등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