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1 08:59 (금)
소형태풍 ‘프란시스코’ 여수 향해 북상중
소형태풍 ‘프란시스코’ 여수 향해 북상중
  • 강성훈
  • 승인 2019.08.05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새벽 남해안 도달...폭염 일시 완화될 듯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이동경로
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이동경로

 

2개의 태풍이 잇따라 발생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태풍 대비책을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8일째 이어지고 있는 폭염은 일시적으로나마 다소 누그러질 전망이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상하는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으로 6일부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태풍 프란시스코5일 오전 현재 최대풍속 27m/s, 강풍반경 250의 소형급을 유지한 채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770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7일 새벽 경남 통영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여 여수 등 전남 지역도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6일 밤부터 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밤부터 광주전남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예상 강수량은 6일 오후 3시부터 7일 오후 6시까지 10~60, 전남서해안 5~20이다.

다만, 태풍의 영향으로 최근 8일째 지속되고 있는 폭염은 일시적으로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 8호 태풍에 이어 9호 태풍 레끼마4일 오후 필리핀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중으로 한반도로 향할지는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