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4:08 (금)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 민주당 당적 상실 위기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 민주당 당적 상실 위기
  • 강성훈
  • 승인 2019.07.2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당 윤리심판원, 제명 결정...“윤리규범 명백히 위반”
민덕희 의원, “이의 신청 등 절차대로 진행할 것”
민덕희 의원.
민덕희 의원.

 

[종합] “성폭력 사건을 회유‧협박해 은폐‧축소하려 했다”며 지역 여성단체와 시민단체들로부터 의원직 사퇴요구와 민주당 제명요구를 받아 온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이 결국 당적을 잃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22일 윤리심판원(원장 이철재) 회의를 열고 성폭행 피해자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징계청원이 접수된 여수시의회 민덕희(비례대표) 의원에 대해 제명 처분을 내렸다.

도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무악 남악 도당 회의실에서 9명의 위원 중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3차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3시간여에 걸친 ‘마라톤 심의’ 끝에 이같이 징계 의결했다고 밝혔다.

윤리심판원은 이날 동료 여성 시의원을 지속적으로 성희롱한 혐의로 목포시의회 김훈 의원에 대해서도 최고 징계 수위인 제명처분을 의결했다.

도당 윤리심판원에 따르면 민 의원은 과거 모 사회복지시설 근무 당시 성폭행 가해자인 원장을 감싸고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징계청원이 접수됐다.

도당 관계자는 “두 의원의 행위가 여성비하와 폭언, 성희롱·성폭력 금지 및 사회적 약자에 대한 갑질 등 윤리규범을 명백히 위반해 최고 수위인 제명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국민정서에 반하는 행위를 하는 선출직 공직자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도당의 제명 결정으로 민덕희 의원은 당적을 잃게 됐다.

이같은 도당 결정에 대해 민 의원은 “아직 도당으로부터 공식적인 통보를 받은 바 없다”면서도 “공식 통보를 받으면 절차에 의해 재심 요구 등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당헌에 따르면 시·도당의 결정에 불복하는 자는 해당 결정이 있는 날부터 7일 이내에 중앙당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민 의원이 재심 의지를 밝히고 있는 만큼 민덕희 의원의 당적 상실 여부는 중앙당 윤리심판원에서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