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6 11:14 (금)
신병은 시인, 올해 ‘한국문학인상’ 수상
신병은 시인, 올해 ‘한국문학인상’ 수상
  • 강성훈
  • 승인 2019.07.1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인협회 주관...지난해 최고의 작품으로 수상영예
작은 신병은.
작은 신병은.

 

올해로 등단 30년을 맞는 신병은 시인이 한국문인협회(이사장 이광복)에서 수여하는 제5회 한국문학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문학인상’은 한국문인협회가 창작활동에 전념하는 문인들의 문학적 업적을 포상하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지난 한해 동안 한국문인협회가 발간하는 <한국문학인>에 발표한 작품 중에서 가장 우수한 시 한 편을 선정해 주어진다.

이번 수장작은 신병은 시인의 시 <키스>다.

시 <키스>는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의 <키스>라는 그림을 모티브로 ‘설렘’을 주제로 하고 있다.

인간은 나이가 들어 늙는 것이 아니라 가슴에서 설렘이 사라지면 늙는 것이라는 관점에서 삶을 들여다 본 시다.

클림트의 <키스>는 한 쌍의 연인, 입맞춤, 마음과 몸이 물들어가는 감미로운 포즈, 황홀한 색감, 긴장과 떨림, 꽃으로 상징되는 에로스적 본능에 대한 그림으로 잘 알려져 있다.

신병은 시인은 평소에 시 쓰기는 마음을 새롭게 하는 일이고 마음을 보살피는 일이라면서, 마음을 새롭게 하여 세상을 새롭게 읽는 마음공부라고 강조한다.

부경대 남송우 교수는 “신병은 시인의 시를 관통하는 힘은 서정시의 감수성이라며 단순한 서정성이 아니라 생태학적 사유를 근거로 하고 있다면서 그를 우리시대의 새로운 서정시로 읽게 된다”고 평한다.

경남대 석좌교수 정일근 시인은 “신병은 시인의 시들은 맑으면서 흰색인 소색素色으로 모든 것을 다 받아들이는 영혼이 맑은 사람의 색이라며 시들이 한결같이 모두 소색 위에 피는 서정의 꽃이다”고 했다.

이번 문학상 시상식은 오는 24일 오후 3시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가질 예정이다.

한편, 신병은 시인은 한국예총여수지회 고문으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차세대문학 심의위원, 전남문화관광재단 사이버 갤러리 집필 위원, 여수문화예술위원회 부위원장, GS칼텍스 재단과 범민문화재단 이사 등을 지내며 지역문화예술을 이끌고 있다.

또, 전남대학교 평생교육원 문예창작 과정 전담강사로서 문학 저변 확충에 기여하고 있으며 그동안 출신 문인으로는 신춘문예 7회를 포함하여 80 여명에 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인은 <시 줍는 법, 시 먹는 법>을 47회에 걸쳐 연재하면서 문예창작의 지상강의를 진행하는가 하면, <바람과 함께 풀잎이> <식물성 아침을 맞는다> <강 건너 풀의 잠> <바람굽는 법> <잠깐 조는 사이> <휴> <곁> 등 7권의 시집를 펴내는 활발한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동안 전남문학상, 지역예술문화상, 전남문화상, 여수시민의 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수상작>

키스

ㅡ구스타프 클림트

 

귓불을 스친 그 바람이 수상하다

모둠발로 엿보던 그 눈길이 수상하다

허리춤 휘감아오던 그 손길이 수상하다

고 생각하는 순간,

와락 디밀고 들어온 그대 아니던가요

그때 그대도 물길로 열렸을까요

함께 출렁였을까요

 

아릿한 현기증이 수상하다

식물성 풀벌레소리가 수상하다

상큼 발랄한 바람의 화법이 수상하다

고 생각하는 순간,

마구 아찔한 유혹에 젖던 그대 아니던가요

그때 그대도 꽃이었을까요

함께 고요했을까요

 

적막하다고

그립다고

혼자말로 운을 떼었을 뿐인데

불쑥 한발 침묵의 깊이로 디밀었던 당신

그날, 온통 꽃이었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