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1:51 (금)
여수시청 공무원노조, ‘원칙없는 인사’ 비판
여수시청 공무원노조, ‘원칙없는 인사’ 비판
  • 강성훈
  • 승인 2019.07.12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성명서, “투명인사·소통인사 실시하라”
여수시청 전경.
여수시청 전경.

 

여수시청 공무원노조가 민선7기 들어 첫 성명서를 내고 최근 단행된 인사발령에 대해 '원칙없는 인사'라며 쓴소리를 날렸다.

여수시청공무원노조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최근 단행한 여수시 하반기 인사발령에 대해 “이번 인사는 직렬 안배가 부족한 승진인사, 승진 1순위를 배제한 인사, 기술직․소수직렬 무보직이 많음에도 특정직에 편중된 무보직자의 보직부여, 장기근무자의 미 전보, 농업기술센터 지도직 인력배치 부적정 인사다”고 비판했다.

공노조는 “소수직렬의 고충을 반영하지 않아 장기 무보직자의 사기를 저하 시키고, 주요 부서장, 국장 등의 추천을 받는 인사방식으로 경력 짧은 직원의 초고속 승진으로 이어져 경력이 많은 직원이 소외되는 결과를 낳아 조직의 위화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까지 계속된 전보인사는 전체적인 인력 재배치 계획보다는 자리메꾸기식이라 할 수 있어 장기 근무자 및 승진자 이동 재배치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명인사, 소통인사로 직원 고충을 해결할 것과 국장, 부서장의 추천에 의한 발탁인사를 폐지할 것, 각 직렬별 형평에 맞는 승진과 통합인사를 실시할 것, 주요부서 전보기간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