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1:51 (금)
‘명량’ 이을 기대작 ‘한산·노량’ 여수에서 제작(?)
‘명량’ 이을 기대작 ‘한산·노량’ 여수에서 제작(?)
  • 강성훈
  • 승인 2019.07.1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영화 제작 위한 세트장 건립 예산 편성
돌산 진모지구 일원에 2만평 규모 세트장...시의회 판단은... 
여수 거북선축제의 한 장면.
여수 거북선축제의 한 장면.

 

대한민국 영화 역사상 최다 관중을 모았던 ‘명량’의 제작팀이 또다른 기대작 ‘한산’과 ‘노량’의 촬영세트장을 여수에 마련하는 안을 추진중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수시 등에 따르면 영화제작사는 진모지구 일원 6만6천㎡ 부지에 조선시대 건물과 왜성 등이 들어설 야외사극 세트장과 컴퓨터 그래픽 촬영장, 판옥선 등이 포함된 영화 촬영세트장 건립을 추진중이다. 

진모지구에 영화세트장이 마련되면, 이순신 장군의 활약상을 그린 김한민 감독의 ‘명량’에 이어 ‘한산’과 ‘노량’을 연속으로 제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760여만명의 관람객을 끌어 모으며 국내 영화 역사상 1위에 올라 있는 ‘명량’을 제작했던 김한민 감독이 직접 제작에 나서 또다른 기대작으로 일찌감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다.

이와 관련 영화사측은 최근 여수시와 세트장 제작에 따른 업무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세트장 제작에는 73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예정으로 제작사 측에서 5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세트장을 시설하고 여수시는 18억원을 투입해 부지정리와 도로 개설 등 기반 시설 구축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계획대로면 내년 3월까지 세트장 건립을 완료하고 실제 영화촬영은 내년부터 2021년말까지 진행된다. 

여수시는 최근 제작사측과 이같은 사업 내용에 협의하고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사업추진에 나선다는 계획으로 이같은 내용의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의회는 오는 15일부터 열릴 제194회 여수시의회 임시회에 해당 사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여수시는 전라좌수영, 선소 유적, 자당기거지, 방답진 등 이순신 장군 관련 다양한 역사성을 갖추고도 제대로 된 마케팅을 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실제로 국민드라마 반열에 올랐던 ‘불멸의 이순신’은 부안에서 제작됐고, 영화 ‘명량’은 광양시가 지원해 제작됐다. 

국내 드라마 사상 처음으로 역사적 고증을 기반으로 하는 팩츄얼 기법으로 제작돼 관심을 모았던 KBS ‘임진왜란 1592(이하 임진왜란)’은 순천시가 후원하기도 했다. 

이처럼 타 지자체들이 앞다퉈 ‘이 충무공’ 마케팅을 통한 관광활성화에 나섰지만, 정작 가장 많은 이 충무공 유적들이 산재한 여수시는 무관심으로 일관한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 영화제작을 계기로 여수를 다시한번 호국문화의 중심 도시로서 이미지를 구축함은 물론 새로운 관광컨텐츠 확보의 기틀을 다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일단 여수시는 이번 영화세트장 사업이 추진되면, 영화 촬영기간 동안 미칠 직접적 경제효과 뿐만 아니라 영화세트장을 활용한 관광마케팅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지난 4월 한차례 예산 삭감 결정을 내린 여수시의회가 이번 심의에서는 어떤 결론을 내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