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1:27 (월)
“민덕희 의원, 제명 관철될 때까지 싸울 것”
“민덕희 의원, 제명 관철될 때까지 싸울 것”
  • 강성훈
  • 승인 2019.07.0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 전남도당 윤리위 열지만, 결론은 아직
대책위가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책위가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폭력 사건을 회유‧협박해 은폐‧축소하려 했다”며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고 있는 지역 여성단체들의 활동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4개월이 지나도록 구체적인 결론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의 상황에 비판이 일고 있다.

‘성폭력 사건 협박·회유·교사한 민덕희의원 제명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 4월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을 찾아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서명지를 전달하고, 매주 수요일 집회를 여는 등 도당에 민 의원의 ‘제명’을 촉구해 왔다.

이에 전남도당은 민 의원 관련 사안을 심의하기 위해 2차례 윤리위원회를 열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결론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3차 회의가 예정돼 있었지만, 정족수 미달로 회의 개최마져 무산됐다.

전남도당은 7월중 다시 윤리위를 열어 민덕희 의원건 관련 사안을 다룬다는 계획이지만, 결론이 내려질지는 미지수다.

이와 관련 지난 4월부터 매주 수요일 전남도당 앞에서 집회를 이어가면서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촉구해 온 대책위는 입장이 관철될 때까지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역 여성단체와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책위는 “민 의원이 과거 사회복지시설에서 근무하던 중 사회복지사 성폭력사건에 대한 진실을 은폐‧축소하고 교사했다”고 주장하며 지난 3월 첫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1인 시위 등을 이어가며 더불어민주당과 여수시의회에 민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대책위의 주장에 민 의원은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위해 참고인들을 회유, 협박한 사실은 결코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