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0:37 (월)
여수 웅천, '랜드마크' 사라지고 빌딩숲만 덩그러니
여수 웅천, '랜드마크' 사라지고 빌딩숲만 덩그러니
  • 강성훈
  • 승인 2019.05.2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웅천주민들, “더이상 초고층은 안 돼” 반발
웅천에 초고층 생활숙박시설 도입이 시도되고 있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웅천에 초고층 생활숙박시설 도입이 시도되고 있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여수시가 명품해양신도시로 개발하겠다던 웅천신도시가 수차례 계획변경·수정되면서 당초 취지를 잃어버렸다는 비판이다.

특히, 당초 계획했던 랜드마크 역할을 해야 할 웅천공원은 초고층 빌딩숲에 가로막힐 형국에 놓이면서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이어지고 있다.

21일 웅천 이순신마리나 회의실에서 강정희 의원이 주관한 웅천도시계획 관련 현장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6월 모 종합건설이 신청한 46층 규모의 생활숙박시설에 대한 주민들의 반대 의견과 이에 대한 전남도와 여수시의 입장을 듣는 자리로 마련됐다.

강정희 의원은 여수시의 웅천택지개발사업에 지역주민들의 불신이 팽배해 특혜의혹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지켜만 볼 수 없기에 해당 지역구 도의원으로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보고자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전남도와 여수시 관계부서 공무원들이 대거 참석해 열린 이날 간담회는 다양한 의견이 오고간 가운데 해당 사업부지 뿐만아니라 웅천택지개발사업 전반에 대한 의혹제기와 성토의 자리로 변했다.

이날 문제를 제기한 생활숙박시설은 지난해 4월 전남도 건축허가 사전승인 신청을 하면서 시작됐지만, 여수시가 사전승인을 철회 요청하면서 미뤄졌다.

여수시는 도시계획 조례나 웅천지구단위 계획 시행지침에 따라 생활숙박시설은 일반 주거지역에서 30m 이상 떨어져야 하지만 지적공사에 의뢰해 측량한 결과 28.01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심의 신청을 철회했다.

22일 웅천 이순신마리나 회의실에서 강정희 의원이 주관한 도시계획 관련 현장 간담회가 열렸다.
22일 웅천 이순신마리나 회의실에서 강정희 의원이 주관한 도시계획 관련 현장 간담회가 열렸다.

 

하지만 해당 사업자가 지난해 9월부터 다시 전남도 건축허가 사전승인을 신청했고, 전남도가 다시 신청 취하와 사전승인 신청에 따른 보완요구가 이어졌다.

지난 3월에는 여수시를 상대로 행정심판과 행정소송을 각각 제기했다.

현재 여수시와 건설사는 이격거리의 기준을 어디로 설정하느냐를 놓고 견해차를 보이면서 행정소송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주민들의 반발은 거셌다.

주민들은 초고층 건물이 들어서면 조망권은 물론, 일조권도 침해받을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웅천지구의 랜드마크 역할을 해야 할 웅천이순신공원이 초고층 빌딩숲에 둘러쌓이면서 사실상 랜드마크로서의 기능을 상실했다는 점에서 무분별한 계획변경에 대한 비판을 이어 갔다.

실제, 웅천 일대는 당초 7층 규모의 건축물 건립이 가능했던 부지에 29층 규모의 꿈에그린아파트가 들어선 것을 신호탄으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생활숙박시설 외에도 이미 42층 규모의 또다른 생활숙박시설이 공사를 진행중이다.

여기에 최근 또다른 사업자가 40층 이상 규모의 생활숙박시설을 건립하겠다며 인허가 신청 절차를 밟고 있다.

웅천신도시의 랜드마크 상실은 물론 교통혼잡 우려 등 처음 세웠던 도시계획과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웅천 신도시가 변질되고 있는 형국이다.

행정소송과 또다른 초고층 건축물의 인허가를 진행중인 여수시가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아파트 주민자치회 관계자는 “이격거리가 떨어져 있더라도 숙박시설이 들어서려면 교육이나 주거, 문화 환경에 위해 요소가 없어야 하지만, 근처에 여수 유일의 청소년공원과 학교, 어린이집 들이 즐비한 곳이다”며 “보다 적극적인 행정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