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8:35 (목)
여수산단 대기오염 측정값 조작 파문, 일파만파
여수산단 대기오염 측정값 조작 파문, 일파만파
  • 강성훈
  • 승인 2019.05.0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 인근 주민들 대규모 집회...청와대 국민청원도
여수산단 인근 주민 2천여명이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여수산단 인근 주민 2천여명이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여수산단 일부 기업들의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 파문에 지역민들이 분노하는 대규모 집회를 여는 등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여수산단 인근인 삼일동과 주삼,묘도동 주민들 2천여명은 7일 GS칼텍스 여수공장 등 이번 사안에 연루된 주요 공장과 여수시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책임있는 문제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장봉익 삼일동 대책위원장은 “여수산단 기업들의 대기오염물질 수치조작결과가 나온 지난달17일은 여수시민 재앙의 날이다. 주민들은 이곳 산단 인근에서 50년 이상 살아가고 있다. 바다가 썩어가고 환경을 파괴시키는 국가산단은 각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수일 묘도동 지역발전협의회장은 “그동안 각종 사고에도 살아가고 있는데 이번엔 대기오염물질 배출조작 사건까지 났다. 이번 사건은 절대로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 환경부장관도 (여수로)왔지만 산단 주민을 찾아주지 않은 것은 주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같은 주민들의 목소리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서도 이어지고 있다.

청원인은 “지방자치의 관리부실과 중앙정부의 무관심 속에 행해진 여수국가산단의 유해물질 배출 조작사건은 시민의 생명을 빼앗고 국민을 속인 중요한 범죄다”고 주장했다.

또, “황산화물, 미세먼지, 오염물질을 무단배출하고 대기오염도 측정기록부까지 조작날조한 기업에 과태료 200만원, 기업과 결탁하여 기록 조작한 측정대행업체는 영업정지 6개월이라는 이해할 수 없는 처분을 내린 현 환경법에 여수시민과 산단근로자는 배신감과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수국가산단 인근 해산 전망대를 비롯한 산단과 주거지역의 경계 지역에 유해화학물질 측정소를 설치해 줄 것과 상시 관리감독할 수 있는 환경관리권 1종 2종을 전라남도에서 여수시로 이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난 5일 제기된 해당 국민청원은 이틀만에 9백여명이 청원에 동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