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32 (화)
폐쇄 논란,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존치 결정
폐쇄 논란,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존치 결정
  • 강성훈
  • 승인 2019.04.2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지역 반발 여론에 기존대로 존치키로
이용주 의원이 수출입은행장을 만나 여수출장소의 존치 필요성을 강조하며 존치를 설득하고 있다.
이용주 의원이 수출입은행장을 만나 여수출장소의 존치 필요성을 강조하며 존치를 설득하고 있다.

 

폐쇄방침으로 지역기업인들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됐던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가 현행대로 존치키로 됐다.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의 제20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를 비롯해 구미, 원주출장소와 창원지점 등 4개점의 존치를 결정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6년 경영정상화 방안의 일환으로 ‘지점 및 출장소 축소방침 혁신안’에 따라 여수출장소 등 4개점 폐쇄를 검토한 바 있다.

이같은 방침이 알려지면서 여수, 순천, 광양 3개 상공회의소는 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를 현행대로 존치해 달라고 합동건의문을 정부 각 부처로 보냈다.

이용주의원은 이같은 소식을 전해 듣고 지난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을 만나 여수출장소 존치 필요성을 역설해 은행장으로부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낸 바 있다.

여수출장소는 남해안 권역에서 수출입 통관액이 725억불에 달하며, 수출입 실적이 매년 증가세에 있으므로 출장소 폐쇄가 아닌 조직 확대와 업무 지원기능 강화에 대한 여론이 큰 상황이다.

여수출장소 존치 결정에 대해 이용주 의원은 “뒤늦게나마 정책당국이 올바른 결정을 해서 다행이다”며 “여수출장소 존치 결정으로 인해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에서 지역기업인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