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0:37 (월)
여성단체들 “여수시의원 제명 요구” 논란
여성단체들 “여수시의원 제명 요구” 논란
  • 강성훈
  • 승인 2019.04.0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지역 여성단체와 시민단체 회원들이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수지역 여성단체와 시민단체 회원들이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수를 비롯한 전국의 여성단체들이 공동대책위를 구성해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고 나서 파장이 일고 있다.

‘성폭력 사건 협박‧회유‧교사한 민덕희 의원 제명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26일 여수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여수시의회에 민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민 의원이 과거 사회복지시설에서 근무하던 중 사회복지사 성폭력사건에 대한 진실을 은폐‧축소하고 교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제기한 사건은 2006년 민 의원이 사무국장으로 재직중이던 사회복지시설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으로 당시 가해자로 지목된 원장은 형사소송에서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피해자는 민사소송을 제기, ‘위계에 의한 성폭력’이 인정돼 2009년 2월 대법원에서 승소했다.

대책위는 “당시 자료에 의하면 참고인 진술을 받았던 해당 사회복지시설에 근무했던 동료 사회복지사들은 진정서와 사실확인서를 법원에 제출했고, 그 내용은 민 의원이 참고인들을 회유, 협박한 사실 등을 분명하게 담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10여년이 지난 지난해 민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한 사실을 인지하고 당에 공천배체와 제명 등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전달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시의회가 성폭력 피해자에게 2차 가해한 민 의원을 제명할 것”과 “성평등 인식전환을 위한 교육 등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또, 민 의원에게는 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 후 시의회 의장실을 방문해 ‘민덕희 의원 관련 진정서, 사실확인서’ 등 관련 자료를 전달했다.

이들 단체의 주장에 대해 당사자인 민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아 입장을 듣지 못했다.

한편, 공동대책위에는 전남여성복지시설연합회, 여수여성복지시설연합회,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여수진보연대, 여수YWCA, 국민TV전남동부협의회, 성공회 여수교회,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전국성폭력상담소 전라광주제주권역 등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